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인 서주석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이 24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연평도 실종 공무원 피격 사망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인 서주석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이 지난 24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연평도 실종 공무원 피격 사망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청와대가 27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 주재 긴급안보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어업지도 공무원 피살사건에 대한 남북공동조사를 요청했다. 특히 북한과의 정보교환을 위한 군사통신선 복구와 재가동도 요청했다.

서주석 국가안보실 1차장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 결과)북측의 신속한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서 차장은 구체적으로 "남과 북이 각각 파악한 사건 경위와 사실관계에 차이점이 있으므로 조속한 진상 규명을 위한 공동 조사를 요청한다"면서 "남과 북이 각각 발표한 조사 결과에 구애되지 않고 열린 자세로 사실관계를 함께 밝혀내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를 위한 소통과 협의, 정보 교환을 위해 군사통신선의 복구와 재가동을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북한군에 의해 피살된 공무원의 시신 및 유류품 수습에 대해선 "사실 규명을 위해서나 유족들에 대한 인도주의적 배려를 위해 최우선적으로 노력을 기울여야 할 일"이라며 "남과 북은 각각의 해역에서 수색에 전력을 다하고 필요한 정보를 교환함으로써 협력해 나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NLL 인근 해역에서 조업 중인 중국 어선들도 있으므로, 중국 당국과 중국 어선들에 대해서도 시신과 유류품의 수습에 협조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서욱 국방부 장관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서훈 국가안보실장 등이 참석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