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이 27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북한의 해수부 공무원 피격 사망사건과 진상조사를 요구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이 27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북한의 해수부 공무원 피격 사망사건과 진상조사를 요구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국민의힘이 21대 국회 들어 첫 '장외 행보'에 나섰다.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이 27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북한의 '어업지도 공무원 피살사건' 진상조사를 요구하는 1인 릴레이 시위를 진행 중이다.

첫 주자인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전 9시부터 "대한민국 대통령을 찾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님, 지금 어디 계신 건가요?" 등이 적힌 판넬을 들고 1시간가량 1인 시위를 진행했다. 오전 10시부터는 곽상도 의원이 바톤을 넘겨받았다.

곽 의원은 "어업지도선을 타고 나갔던 대한민국 국민이 실종되었다가 북한군에 의해 총살당했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방치했다"며 "배에서 조난당하면 정부 방치로 총살당하니 우리 국민은 보호받을 곳도 없다"고 주장했다. 그의 뒤는 전주혜·배현진 의원이 이어갈 예정이다. 마지막 주자인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3시부터 2시간가량 1인 시위를 진행한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1인 시위 전 본인 페이스북을 통해 "국군 통수권자인 문 대통령은 언제 처음 보고를 받았고, 군과 해경에 어떤 지시를 내렸습니까? 국민에게 진실을 공개하십시오"라고 촉구했다. 특히 "북한이 우리 국민을 처참히 살해한 현장을 지켜보면서, 북한을 향해 경고 한마디 못하는 사람이 대한민국 대통령일 수는 없다"며 "문 대통령, 국군 통수권자라면, 국민들에게 사과하시라. 북한 땅 아니면 바다에 있을 '미귀환' 우리 국민 이 땅으로 데려 오시라"고 요구했다.

'장외 행보'는 이날 하루로 끝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은 1인 시위 기간 연장 여부를 오는 28일 소집하는 의원총회를 거쳐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

앞서 국민의힘이 장외집회 등 강경 일변도의 투쟁전략을 21대 총선 참패 이유 중 하나로 꼽고, 원내투쟁 혹은 메시지투쟁에 집중했던 것을 감안하면 이례적인 행보다. 그만큼 북한의 '어업지도 공무원 피살사건'을 향후 정국을 가를 주요 사안으로 판단한 것이기도 하다.

28일 본회의 긴급 현안질의 요구도 계속... 국민의힘은 '총공세' 중

정부·여당을 향한 공세도 계속되고 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전날(26일) 당 산하 '북한의 우리 국민 사살·화형 만행 진상조사TF(아래 진상조사TF)' 회의에서 "(정부가)'김정은 찬스'로 이번 사태를 무마하려 시도한다면 더 큰 국민적 공분을 자초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5일 이번 피살사건의 경위 등을 담은 조선노동당 통일선전부 명의의 통지문을 통해 이례적인 사과 의사를 표명한 것을 이유로 이번 사건을 무마하려 해선 안 된다는 주장이다.

김 위원장은 당시 "(북한의 통지문은) ICC 제소 및 안보리 회부라는 우리 당의 강도 높은 입장에 놀란 꼼수 또는 책임회피용 방어 전략"이라면서 "행여나 정부가 느닷없이 북한의 통지문과 진정성 없는 면피성 사과로 이번 사태를 덮으려 한다면 정권의 무덤을 스스로 파는 자해행위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북한과 통신 채널이 모두 끊겼다고 했는데 도대체 친서는 어떻게 주고받았는지 의문이 안 가신다", "소위 '대통령의 47시간'에 대한 진실이 밝혀져야만 문재인 대통령의 군 통수권 자격 논란이 정리될 것" 등 이번 사건에 대한 문 대통령과 청와대의 대응 관련 사실관계를 계속 추궁해가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오는 28일 국회 본회의를 열어 이번 사건에 대한 긴급 현안질의를 하겠다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이와 관련, 배현진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국민의힘은 여전히 침묵하고 있는 대통령에게 왜 국가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는지 반드시 물어야 한다고 촉구한다"면서 "그것이 국민을 대리하는 국회에서 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부·여당은 여러 가지 의혹이 쏟아져 나오는 이 일에 관해서 우리 국민이 왜 무참하게 살해됐는지, 시신조차 찾을 수 없는 이 상황에 대해 위축되지 말고 적극적으로 나서 밝히는 의지를 보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24, 25일 국회 국방위원회·외교통일위원회를 통해 관련 현안보고 및 질의를 진행한 만큼 굳이 본회의에서 긴급 현안질의를 진행할 필요는 없다는 입장이다. 이 같은 여야 간 견해차로 오는 28일 본회의에서 여야 협의로 처리하려던 대북 규탄 결의안에 대한 논의도 표류 중이다.

댓글3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