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부모 가족, 생계급여 받아도 아동양육비 추가 지원…국회 통과

(서울=연합뉴스) 오예진 기자 = 성폭력 피해자에게 부당한 인사나 감사 등 직장 내에서 해서는 안 되는 조치가 7개로 세분화해 법에 명시된다.

여성가족부는 직장 내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불이익조치 금지 의무를 강화하는 내용을 담은 성폭력방지 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성폭력방지법) 일부 개정안이 24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현행법상 성폭력 피해자를 고용하는 자는 피해자에게 부당한 조치를 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지만 구체적인 내용이나 범위가 명확하지 않아 직장 내에서 2차 피해 사례가 종종 발생했다.

이에 따라 개정안은 인사조치, 성과평가, 교육·훈련, 근무환경, 감사 등 7개 영역에 걸쳐 부당 조치의 내용을 세부적으로 규정했다.

대표적으로 파면, 해임, 해고, 징계, 정직, 승진 제한 등이 금지된다.

성과평가 등에서의 차별이나 임금·상여금의 차별지급, 교육 기회 제한도 해서는 안 되며 집단 따돌림, 폭행 또는 부당한 직무 감사·조사도 모두 금지 행위에 포함된다.

이를 어길 경우 처벌도 3년 이하 징역이나 2천만원 이하의 벌금에서 3년 이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으로 강화했다.

이날 본회의에서는 생계급여를 지원받는 한부모가족이 아동 양육비를 추가로 지원받을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한부모가족지원법 일부개정안도 통과됐다.

개정안은 아울러 아동 양육비를 추가로 지원받을 수 있는 청소년 한부모의 나이 기준을 24세 이하에서 34세 이하로 확대하고, 외국인에게는 혼인 여부와 관계없이 대한민국 국적의 아동을 양육하면 양육비를 지원하는 내용도 담았다.

ohy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연합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