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옛 구암중학교 폐교를 활용한 마산지혜의바다도서관.
 옛 구암중학교 폐교를 활용한 마산지혜의바다도서관.
ⓒ 경남도교육청

관련사진보기

 
"6년 동안 구축해 온 도서관, 독서교육을 통해 더욱 성장, 발전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였다. 앞으로도 도민이 만족할 수 있는 도서관과 독서교육 서비스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

23일 박종훈 경남도교육감이 '도민과 함께 하는 행복한 책읽기 문화 6년'을 강조하며 이같이 밝혔다. 전국 최초 독서체험시설인 '가야산독서당 정글북' 개관에 맞춰 그동안 경남도교육청이 벌인 공공도서관과 학교도서관, 독서교육의 변화‧성과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박종훈 교육감은 취임 첫해인 2015년부터 '도민과 함께하는 행복한 책 읽기 문화' 를 주요 정책으로 제시했고, 올해까지 공공도서관과 학교도서관을 활성화하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

공공도서관은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

공공도서관은 제한적 독서공간에서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했다. 경남교육청 소속 공공도서관의 지난 6년간 성과를 한마디로 표현하면 '통합'이라 할 수 있다.

경남교육청은 "도시와 마을에서 도민과 공존하는 공공도서관은 책을 읽고 공부를 하는 제한된 공간이 아닌 강연, 전시, 공연, 놀이, 체험 등이 가득한 복합문화공간으로 진화하였다"고 설명했다.

2015년 24개였던 공공도서관은 2018년 4월 13일 구암중학교 폐교를 활용한 마산지혜의바다도서관, 2019년 12월 11일 주촌초등학교 폐교를 활용한 김해지혜의바다도서관이 추가 건립되면서 2020년 9월 현재 26개 공공도서관을 운영하고 있다.

지혜의바다도서관은 폐교를 활용하여 생기를 잃어가는 도시에 활기를 불어넣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공공도서관 수가 증가하면서 총 이용자 수도 2018년 596만명에서 2019년에는 701만명으로 증가하였다.

공공도서관의 양적 확대와 함께 질적 성장도 이루어졌다. 경남교육청은 "도민 곁에서 함께 호흡하는 공공도서관으로 거듭나기 위해 상호대차 서비스, 대출 도서 택배 서비스, 책이음 서비스, 다문화 도서관 서비스 확대 등과 같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했다.

전국 최초 독서체험시설인 '가야산독서당 정글북'은 사람들의 지친 일상을 해소할 수 있는 힐링 공간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학교도서관 '책 놀이터'로 변신
  
 학교 도서관.
 학교 도서관.
ⓒ 경남도교육청

관련사진보기

 
학교도서관은 단순한 독서공간이 아닌 학생 성장을 이끄는 새로운 독서전략을 제시하고 분리된 교육과정에서 통합의 교육과정을 구현하는 책 놀이터로 변신하였다.

경남교육청은 학교도서관이 학생들에게 친근하고 안전한 공간으로 다가서기 위해 2015년부터 2020년까지 총 436개의 학교도서관을 개보수했고, 2019년부터 2020년까지 총 10개의 학교도서관을 대상으로 '공간혁신' 사업을 추진하였다.

경남교육청은 "학교도서관 활용도는 점점 높아지고 있고 학생들이 도서관에 머무는 시간과 교사의 학교도서관 활용 수업 시간도 점점 증가하고 있다"고 했다.

학교도서관 운영의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한 인력도 확보되었다. 2015년 43명이었던 사서교사는 2020년 88명으로 확대 배치되었고, 2015년 선발된 197명의 전담 사서가 질 높은 학교도서관 운영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2015년부터 총 12종의 학교도서관 활용 프로그램을 초등학교 및 중학교에 개발・보급하여 학교도서관 활성화에 기여하였다.

취미에서 삶이 되는 독서문화로 전환

경남교육청은 "급격한 개인화로 인한 공동체 위기 극복의 수단으로써 사회적 독서를 지향함으로써 취미가 삶이 되는 독서문화로 전환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였다"고 했다.

학생들이 자발적 독서인으로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경남교육청은 2018년부터 100만원 이상의 운영비를 지원하는 '1학교 1학생 독서동아리'를 필수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또 경남교육청은 전국 최초로 도서문화재단 '씨앗'과 업무협약을 맺어 학생 자율성에 기초한 독서동아리를 2019년 70팀(560명), 2020년 92팀(650명)을 지원하였다.

경남교육청은 "인문학을 통한 소통, 공감, 성찰을 이끌어 내기 위해 2017년 2월 인문학 교육 진흥 조례를 제정하였고, 전 공공도서관을 지역 인문학 센터로 지정하여 도민의 인문소양능력을 함양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했다.

박종훈 교육감은 "6년간의 성과는 통합, 성장, 미래라는 의의를 이끌어 냈다"며 "공공도서관과 학교도서관, 독서교육을 연결하는 독서 네트워크 구축(통합), 공공도서관, 학교도서관, 독서교육의 양적‧질적 성장을 해왔다"고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