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제2차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제2차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기사 수정: 21일 오후 6시 4분] 

21일 오후 2시 청와대 영빈관 2층. 이곳에서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두 번째 권력기관(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가 열렸다.

그런데 이 전략회의에서 눈길을 끄는 장면이 있었다. 문재인 대통령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회의장에 동시 입장한 것이다. 추 장관을 제외한 다른 참석자들은 회의 시작 5분 전부터 미리 회의장에 대기하고 있던 터였다.  

이를 두고 일부 보수언론들은 "문 대통령의 노골적인 추미애 편들어주기"라고 보도했다. 특히 추 장관의 아들 서아무개씨가 군 휴가 미복귀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던 때에 전략회의를 연 것도 이러한 정치적 해석을 낳았다. 

반면 청와대는 "문 대통령과 추 장관의 동시 입장은 의전 서열상일 뿐"이라는 해명을 내놓았다.

청와대의 한 고위관계자는 "온라인 기사들을 봤는데, 오해가 있는 것 같다"라며 "추 장관은 행사장 바깥에서 대통령을 영접하기 위한 목적으로 대기하고 있다가 대통령을 만나서 들어온 것이다, 대통령 영접은 혼자 한 게 아니라 노영민 비서실장이랑 같이했다"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통상 영접자의 경우 경내 청와대 인사로는 비서실장이고, 내각에서는 의전서열에 따라 영접하게 된다"라며 "(참석자들의) 의전 서열상 법무부 장관이 높았기 때문에 추 장관이 바깥에서 기다린 것이다"라고 해명했다.

청와대 "동시입장, 의전서열 때문... 독대 있었던 것 아냐"

전체 국가의전서열상으로는 참석자들 가운데 국정원장(12위)과 여당 원내대표(15위), 대통령 비서실장(17위)이 추 장관(20위)보다 높다. 다만 내각 멤버들만 대상으로 하면 추 장관이 참석자들 가운데 가장 높다.

한편 이 관계자는 "행사장 바깥에서 영접 후 행사장까지 입장할 때는 엘리베이터 포함해 30초 정도 걸린다"라며 "30초 동안이라도 독대가 있었던 건 아니다"라고 문 대통령과 추 장관의 독대설을 일축했다.

이 관계자는 "엘리베이터 안에는 비서실장과 부속실장, 의전비서관도 동승했다"라며 "'독대했냐'는 질문이 있어서 이렇게 설명해 드린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전략회의에는 추 장관 외에 박지원 국정원장,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김순은 자치분권위원장,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한정애 정책위원회 의장, 윤호중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과 서영교 행정안전위원회 위원장, 전해철 정보위원회 위원장이 참석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