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참석하고 있다.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참석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은 18일 부동산 투기와 재산신고 누락 의혹을 받고 있는 김홍걸 의원(비례대표)을 제명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오마이뉴스> 취재 결과 복수의 민주당 최고위원이 이같은 내용을 확인했다.

민주당은 여론이 더 악화하기 전에 당이 취할 수 있는 최대 조치인 제명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당내 윤리감찰단은 최근 이낙연 대표 등 지도부에 제명을 권유하는 내용을 전달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16일 출범시킨 윤리감찰단의 1호 조사 대상으로 이스타항공 문제로 물의를 일으킨 이상직 의원(전북 전주을)과 함께 김홍걸 의원을 지목한 바 있다.

한 최고위원은 "사안의 중대성상 김 의원 부동산 투기 의혹은 우리 당의 부동산 정책 기조에 맞지 않고 비교적 사실관계 파악이 단순해 여론이 더 악화하기 전에 빠르게 제명을 결정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앞서 김 의원은  2016년 6월 서울 강남구 아파트 분양, 같은 해 10월 서울 강동구 아파트 분양, 또 이어 그해 12월엔 서울 서초구 아파트를 매입하는 등 강남권 주택 3채를 연달아 구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이중 10억 원대의 강동구 아파트 분양권의 경우, 2020년 3월 국회의원 총선거 후보자 재산신고 때 누락돼 고의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축소 신고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받고 있다. 

김 의원은 또 다주택을 정리한다며 강남구 아파트를 처분한다고 해놓고 아들에게 증여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기도 했다. 

김 의원 측은 부동산 투기와 허위 재산 신고 누락 의혹 등에 대해 "두 아들에게 삶의 기반을 마련해주고자 했다" "아내가 재산을 관리했고 보좌관의 실수가 있었다"고 해명했다.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