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이 14일 도쿄 한 호텔에서 열린 집권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경쟁 후보들을 압도적인 표 차로 제치고 총재에 당선됐다. 사진은 14일 총재 경선이 끝난 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로부터 축하 꽃다발을 받는 스가 신임 자민당 총재.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이 14일 도쿄 한 호텔에서 열린 집권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경쟁 후보들을 압도적인 표 차로 제치고 총재에 당선됐다. 사진은 14일 총재 경선이 끝난 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로부터 축하 꽃다발을 받는 스가 신임 자민당 총재.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집권 자민장 총재 선거에서 승리한 스가 요시히데 당선자에게 총리직을 넘겼다.

일본 NHK에 따르면 14일 스가 당선자는 자민당 양원총회에서 치러진 총재 선거 승리를 확정한 뒤 "7년 8개월 동안 일본의 지도자로서 국가와 국민을 위해 헌신한 아베 총리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코로나19가 확산하는 국난에 있어 정치적 공백은 결코 허용되지 않는다"라며 "지금의 위기를 극복하고 국민 모두 안심하고 안정된 생활을 이어갈 수 있도록 아베 총리가 추진해온 노력을 계승하고 진행할 임무가 나에게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목표로 하는 사회상인 자조(自助), 공조(共助), 공조(公助) 그리고 인연을 통해 국민의 신뢰를 받겠다"라며 "관공서의 수직적 관계와 기득권, 나쁜 전례주의 등을 타파하고 규제 개혁을 추진하는 등 국민을 위해 일하는 내각을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총회에 참석한 아베 총리는 스가 당선자에게 직접 꽃다발을 건네며 "레이와(令和·나루히토 일왕 시대의 일본 연호) 시대에 어울리는 총리"라고 치켜세웠다.

또한 "7년 8개월 동안 관방장관으로서 국가를 위해 묵묵히 땀을 흘린 스가 당선자를 줄곧 지켜봤다"라며 "이런 인물이라면 틀림없이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고 일본의 밝은 미래를 만들 수 있다고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여러분과 함께 계속 도전할 수 있었던 것이 자랑스럽다"라며 자민당 의원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