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통위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지난 8월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통위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통일부는 사무검사 현장 방문을 거부한 탈북민 단체 2곳과 면담을 통해 향후 일정 및 진행방식 등을 협의했다고 11일 밝혔다.

통일부는 전날(10일) 코로나19 여파로 그동안 연기했던 탈북민 단체들에 대한 사무검사 현장 방문을 재개했지만 '함께 일하는 사람들'과 '탈북자 동지회' 등 단체가 현장에서 통일부 관계자의 방문을 거부하면서 마찰을 빚은 바 있다.

이와 관련, 통일부는 사전에 이들 단체와 일정 협의를 마쳤지만 단체 측이 현장에서 입장을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사무검사를 실시하지 않고 단체 대표와의 면담을 통해 검사의 취지를 설명하고 향후 일정과 진행방식에 대해 협의했다는 것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8월 25일 이후 국내 코로나 상황이 악화되면서 대상 법인들과 협의해 예정된 사무검사 일정을 조정했으며 9월 10일부터 일정 조정 및 협의가 이뤄진 법인들을 대상으로 사무검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반면 해당 단체 측은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사회적 거리두기 2.5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통일부가 기습적으로 사무검사를 재개했다고 주장한다.

통일부 당국자는 전날의 현장 방문에 대해 "단체 측 입장, 코로나 상황 등에 따라 사무검사 일정을 유연하게 조정해 온 것으로 사무검사를 중단했다가 재개한 것이 아니다"라고 설명다.

통일부는 "북한 인권과 정착 지원 분야 단체를 대상으로 사무검사를 우선 추진하고 추후 여타 분야로 확대할 계획"이라면서 사회문화교류분야 12개 법인을 대상으로 전화 협의, 공문 발송 등의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통일부는 탈북민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 관련 논란을 계기로 산하 등록법인에 대한 관리·감독을 전반적으로 강화하기 위해 사무검사에 착수했다.

사무검사는 전체 등록법인 433개 중 최근 3년간 운영 현황 보고 등이 미흡한 단체 109개를 대상으로 진행 중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