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제8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제8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이 11일 발표된 한국갤럽 9월 2주 차 정례조사에서 전주 대비 1%p 오른 46%를 기록했다. 직무수행 부정평가도 전주 대비 1%p 오른 45%를 기록했고 10%는 의견을 유보했다. 최근 국민의힘(옛 미래통합당)에서 공세 중인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 군 복무 특혜 의혹의 파급력이 한국갤럽 조사에서는 조국 전 법무부장관 때만큼 크진 않다는 결과인 셈이다.

응답자 특성별 변화를 살펴봤을 때도 그에 따른 파급력을 명확히 판단하기 어려웠다.

18~29세(이하 20대) 응답자의 41%가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을 긍정평가했다. 전주 대비 11%p 상승한 결과였다. 반면 부정평가 응답은 전주 대비 15%p 하락한 39%를 기록했다. 이와 관련, 한국갤럽은 "최근 3주 간 20대에서의 변화가 상대적으로 큰 편"이라고 밝혔다. 또 20대 남성의 긍정평가는 전주 대비 8%p 상승한 26%, 20대 여성의 긍정평가는 전주 대비 6%p 상승한 57%로 집계됐다고도 부연했다.

반대로, 30대의 부정평가는 상승했다. 30대의 긍정평가 응답은 전주 대비 3%p 하락한 55%를 기록했으나 부정평가 응답은 전주 대비 9%p 상승한 42%를 기록했다. 40대의 긍정평가는 전주 대비 변화 없이 55%였고 50대의 긍정평가는 전주 대비 2%p 상승한 51%였다. 60대 이상의 긍정평가는 전주 대비 4%p 하락한 35%였다.

이념 성향별로 봤을 땐, 보수·중도 성향 응답자의 긍정평가가 모두 상승했다. 보수층의 긍정평가는 전주 대비 2%p 상승한 21%, 중도층의 긍정평가는 전주 대비 3%p 상승한 42%였다. 진보층의 긍정평가가 전주 대비 4%p 하락한 71%였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의 긍·부정평가도 각각 전주 대비 5%p, 1%p 오른 29%, 56%로 집계됐다.

다만, 직무수행 부정평가자 446명에게 자유응답으로 그 이유를 물은 결과를 보면, 추 장관 아들 의혹 공방의 파급력이 일부 확인된다. 직무수행 부정평가자들은 부정평가 이유로 ▲ 경제 민생 문제 해결 부족(12%) ▲ 전반적으로 부족하다(12%) ▲ 인사 문제(11%) ▲ 부동산 정책(11%) ▲ 독단적/일방적/편파적(7%) ▲ 공정하지 못함/내로남불(5%) 등을 꼽았다.

이에 대해 한국갤럽은 "지난주 급증했던 '의료 정책' 응답은 줄었고, '인사 문제'와 '불공정/내로남불' 언급이 늘었다"며 "이는 한시적으로나마 의료계 파업 사태를 멈춘 당정·의협 합의와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 의혹 공방 가열 영향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이번 주 조사 결과를 기준으로 보면 (추 장관 아들 의혹) 파급력이 그때(조국 전 장관 때)만큼 크다고 보기는 어렵다"며 "이번 주 대통령 직무 평가와 정당 지지 구도는 지난 주와 비슷하며, 대통령 부정 평가자들이 답한 부정 평가 이유 순위 변동만 확인되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8~10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2명을 대상으로 전화조사원 인터뷰 진행했다. 응답률은 15%,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 홈페이지 및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댓글1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