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남 김해사람들이 코로나19 위기를 함께 극복하자며 기부행렬을 이어가고 있다. 김해시는 2~8월 사이 코로나19 극복 기부로 총 95건에 6억3000만 원이 모아졌다고 1일 밝혔다.

김해시는 "올해 초 코로나19 재난상황이 시작된 이래 8월 31일까지 총 95건, 6억 3000만 원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김해시에 기탁되었다"고 밝혔다.

2월 13일 김해시의사회가 300만 원을 첫 기부한 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경남동부후원회에서 1710만 원 상당 어린이 안전진단도구(키트), 대동면선후회가 1000만 원 상당 마스크 1만장을 기부했다.

기업체의 기부도 이어졌다. ㈜대저건설은 1억 1000만원, ㈜대동하이텍은 마스크 2만장(4500만 원 상당), 한미플레시블(주)은 멸균소독기 250개(3975만 원 상당), 김해상공회의소는 1000만 원을 기부했다.

종교계도 기부에 동참했다. 김해중앙교회는 2500만 원, 장유사 '좋은 인연'은 1000만 원, 기독교대한성결교회 장유교회는 306만 원, 김해교회는 300만 원, 동부교회는 200만 원을 기탁했다.

이 밖에 많은 시민, 봉사단체에서 현금, 현품을 십시일반 기부했다.

허성곤 김해시장은 "자발적으로 기부해주신 기업과 단체, 시민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기부금과 물품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이웃들을 돕는데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김해시청 전경.
 김해시청 전경.
ⓒ 김해시청

관련사진보기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