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주한미군 휴가 금지하라" 노정현 진보당 부산시당 위원장이 25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미군의 휴가 금지를 촉구하는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 "주한미군 휴가 금지하라" 노정현 진보당 부산시당 위원장이 25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미군의 휴가 금지를 촉구하는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 홍기호

관련사진보기

 진보당 부산시당이 25일 "한미연합훈련 이후 예정된 주한미군의 휴가를 취소하지 않으면 24시간 감시에 들어가겠다"고 경고했다.
 진보당 부산시당이 25일 "한미연합훈련 이후 예정된 주한미군의 휴가를 취소하지 않으면 24시간 감시에 들어가겠다"고 경고했다.
ⓒ 홍기호

관련사진보기



한미연합훈련 이후인 28일부터 주한미군이 휴무(training holiday)에 들어가는 것으로 알려지자 부산에서 "휴가를 즉각 취소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관련기사] 한미연합훈련 끝나면 미군 쏟아진다? "폭죽난동 처벌부터" http://omn.kr/1om3i

진보당 부산시당은 25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군사훈련이 끝나면 미군의 휴가가 예정되어 있어 코로나 확산에 기름을 부을 수 있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노정현 진보당 부산시당 위원장은 "코로나19 재확산 국면에서 휴가 금지와 미군기지에 대한 적극적인 폐쇄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최근 주한미군의 확진자는 166명으로 확진 비율이 높다"며 "그런데도 미군 측이 강도높은 조처를 하고 있지 않다"고 질타했다.

노 위원장은 주한미군 기지가 한국의 방역체계 내에 있지 않은 문제점도 지적했다. 그는 "확진 관련 모든 통계를 미군의 일방적 발표에 의존해야 한다"며 "방역조처가 어떻게 이루어지는지 검증할 방법이 없어 휴가 과정에서 자칫 깜깜이 전파자가 나올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지난 해운대 폭죽 난동 처벌없이 다시 휴가를 실시하려는 것은 우리의 주권을 무시하는 행위"라며 부산 경찰 등 수사기관의 적극적 대응도 촉구했다.

진보당은 만약 주한미군이 휴가를 취소하지 않는다면 시민규찰대를 운영해 24시간 감시에 들어간다는 방침이다. 대상은 28일 이후 부산 남구 백운포 미해군 사령부와 부산항 8부두 등지에서 기지 밖으로 나오는 미군이다.

이들은 이에 대한 의지 표현으로 방역복 차림의 참가자가 주한미군에 대응하는 퍼포먼스를 선보이기도 했다.

앞서 주한미군사령부 측은 지난 14일 <오마이뉴스>에 "이번 훈련을 마치면 휴무 일정에 돌입한다"라고 밝혔다. 지난 7월 폭죽난동 사건을 조사하고 있는 부산 해운대경찰서도 미군 측으로부터 이러한 계획을 확인했다.

이날까지 주한미군 코로나19 확진자는 166명으로 이 가운데 142명이 한국 입국 직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