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대북전단을 금지하는 ‘남북교류협력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한 송영길 위원장이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의 질의에 이의를 제기하고 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인천 계양을)이 뉴질랜드 직원에 대한 한국 외교관의 성추행 혐의 사건에 대해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한 번 치고 그랬다는 것"이라고 발언한 것과 관련, 정의당이 19일 "상대가 이성이든 동성이든 성추행은 말 그대로 성추행"이라고 비판했다.

정의당은 "송 의원 발언이 한심하기 그지없다"라며 "성폭력에 무감각한 사회를 만드는 데 일조한 것과 다를 바 없다"라고도 꼬집었다.

조혜민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을 내고 이같이 밝혔다. 조 대변인은 "상대가 원하지 않는 행위를 일방적으로 행한 게 폭력적 행위"라며 "송 의원이 문화적 차이를 운운한 것 자체가 성추행을 옹호한 행동"이라고 말했다.

이어 "송 의원은 성추행 외교관을 뉴질랜드로 인도하는 것에 대해 '오버'라고 선을 그었지만, 피해자는 국적을 가리지 않는 만큼 한국 정부는 성추행 혐의에 대해 적극 협조해야 함을 다시 한번 밝힌다"고도 촉구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송 의원은 앞서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해당 사건에 대한 질문을 받고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 뉴질랜드는 동성애에 대해서 상당히 개방적인 곳"이라고 말했다. 송 의원은 이 자리에서 "피해자(뉴질랜드 직원)가 가해자로 알려진 (한국) 영사하고 친한 사이였다는 것"이라며 "(가해자의 뉴질랜드 인도는)'오버'라고 보여지고 뉴질랜드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과 통화 속에서 이런 문제를 제기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도했다.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지난 7월 28일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 통화에서 이 사건을 거론하며 항의 표시를 한 바 있다. 뉴질랜드에서 일하던 당시 현지인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한국 외교관은 지난 17일 귀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