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유은혜 교육부장관이 19일 오전 시도교육감 영상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유은혜 교육부장관이 19일 오전 시도교육감 영상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 교육부

관련사진보기

 
유은혜 교육부장관이 "학생, 교직원의 코로나19 확산 속도가 무서운 상황"이라면서 일부 시도교육청의 전면 등교 움직임에 대해 자제를 촉구했다.

19일 오전 10시, 유 장관은 시도교육감 영상회의 모두발언에서 "학생, 교직원 확진 숫자가 8월 11일 이후 불과 1주일 동안 전체 학생과 교직원의 39%를 차지한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지난 11일부터 17일까지 확진을 받은 전국 학생과 교직원은 각각 65명과 9명 등 모두 74명이다. 이 가운데 서울과 경기지역 거주자가 57명이어서 77%를 차지한다.

서울시교육청의 경우 17일 오후 6시 현재 교직원 3명과 학생 2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12일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확진 사태 이후 검사를 받은 이들이다. 이 가운데 일부 교직원과 학생은 사랑제일교회 예배에 참석한 사실이 확인됐다. 이 교육청 본청 소속 한 직원은 가족 중에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가 있어 검사를 받았지만, 19일 오전 음성 판정을 받기도 했다.

이날 유 장관은 "수도권 이외 지역이라 하더라도 우리 학생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면서 학교 밀집도를 적어도 2/3 수준으로 낮추는데 함께 해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그 동안 전면 등교 움직임을 보여 온 시도교육청에 자제를 당부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날 시도교육감 영상회의에서 교육부는 ▲18일부터 9월 개학 이후 2주간 서울, 경기, 인천지역 학교 밀집도를 유초중학교는 1/3, 고교는 2/3로 유지 ▲나머지 시도에 대해서도 9월 11일까지 학교 내 밀집도 유초중고 2/3 유지를 강력 권고했다.

현재 2단계인 사회적 거리두기가 3단계로 올라가면 원칙적으로 모든 학교는 원격수업으로 전환되거나 휴업하게 된다. 지난 18일 감염당국은 300명 이상의 대형학원에 대해서는 이미 집합 금지 조치를 내렸다.

또한 이날 영상회의에서는 2학기 등교수업을 위한 개학 3일 전부터 자가진단 설문조사를 재개하기로 했다. 9월부터는 기존 유초중고 학생뿐만 아니라 교직원까지 자가진단에 참여하도록 했다.
 

태그:#코로나19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