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코로나19 진단검사 긴급행정명령.
 코로나19 진단검사 긴급행정명령.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기사보강 : 19일 오전 11시]

지난 15일 코로나19 확진자가 참석한 보수단체 광화문 집회에 경남지역에서는 1000여 명 가까이 참석했던 것으로 추정된다.

경남도청 관계자는 "시군, 경찰 등을 통해 집회 참석자 숫자를 파악하고 있다"며 "정확한 수치는 아직 나오지 않고 있지만, 많게는 1000여 명 가까지 참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했다.

경남도는 17일 오후 6시를 기해 ▲ 8월 7일부터 13일까지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 8일 경복궁역 인근 집회 ▲ 15일 광복절 집회 방문했거나 참석자들에 대한 검사를 의무적으로 받도록 긴급행정명령을 발동했다.

경남도는 18일 오전 9시 기준으로 100여 명이 사랑제일교회, 광복절 집회와 관련해 검사 대상이라고 밝혔다. 이는 질병관리본부가 사랑제일교회로부터 받은 명단 등에 의해 통보 받은 것이다.

사랑제일교회와 관련해 검사대상은 47명이고, 이중 2명은 코로나19 확진자 접촉자라고 인정했지만 40명은 '방문력이 없다'고 하는 사람이며, 나머지 5명은 연락이 되지 않고 있다고 경남도가 밝혔다.

이들 가운데 현재까지 11명이 '음성'이고, 24명은 '검사 예정'이며, 11명은 '검사미실시'다.

광복절 집회와 관련해 63명이 검사 대상이고, 이중 57명은 '음성'이고 5명은 '진행중', 1명은 '검사예정'이다. 광화문 집회 참석자들은 모두 자진 신고다.

김경수 지사는 18일 오전 브리핑에서 "질본에서 통보 받은 사랑제일교회 관련자 중 40명은 8월 7일 이후 방문한 사실이 없다 하고, 그 중에는 아예 방문한 적이 없다고 하는 분들이 상당수다"고 했다.

김 지사는 "허위 명단일 가능성이 농후하지만, 단 하나의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철저하게 검사 관리한다"며 "허위 명단에 대해서는 질본을 통해 교회측에 강력하게 항의하고, 정확한 명단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김 지사는 "광화문 집회 참석자 파악을 위해 기독교 단체에 협조를 요청하고, 경찰의 도움을 받고 있다"며 "경남의 출발지마다 책임자들이 있고 해서 연락을 해 가능한 명단을 확보하려고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