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원웅 광복회장이 15일 오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김원웅 광복회장이 15일 오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미래통합당은 17일 '친일 청산' 광복절 기념사로 논란을 불러일으킨 김원웅 광복회장을 향해 파상 공세를 이어갔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김 회장 말대로라면 대한민국은 태어났으면 안 될 나라"라며 "김대중 전 대통령이 나오기 위해서는 이승만 전 대통령이 필요했다"고 말했다.

최 원내대변인은 "이승만 대통령과 안익태도 친일파면 여당은 지금 당장 애국가를 바꿔야 한다"며 "일제시대에 군인, 공무원이 됐다는 이유 하나로 단순히 '죽일 X', '파묘'라고 하는 것은 굉장히 분열적"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김 회장이 2018년 '김정은 찬양' 논란을 빚은 단체인 위인맞이환영단 세미나에 참석한 점을 거론하며 "역사의 해석이 그렇게 단순하면 김정은이 위인인가"라고 비꼬았다.

조수진 의원은 페이스북 글을 통해 김 회장이 프랑스도 국가를 7번 바꿨다고 주장한 데 대해 "프랑스의 국가인 '라 마르세예즈'는 1789년 프랑스대혁명 때 시민군이 불렀다"며 "주장의 근거부터 제시하라"고 쏘아붙였다.

이준석 전 최고위원은 "국민을 둘로 가르면 결국 부역자와 부역하지 않은 자로 나누는 것인데 그 기준이 항상 모호하다"며 "민족의 역사에서 서로 안 좋은 부분을 들춰 진영 논리를 펼치는 것 자체가 위험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김 회장이 이른바 '친일파 파묘법'(국립묘지법 개정안)의 국회 통과를 촉구한 데 대해서는 "박정희 전 대통령을 공식적으로 친일파라고 국가에서 공인할 수 있겠느냐"라며 "박 전 대통령을 (파묘) 못 할 거면 백선엽 장군도 못하는, 굉장히 얽혀있는 문제"라고 지적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김원웅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