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로고가 전면에 박힌 티셔츠, 패턴만 봐도 브랜드를 알 수 있는 클러치... '등골브레이커' 패딩이 가고, 명품이 온 걸까요? 요즘 10대들 사이에서 알바비를 꼬박 모아 명품을 사는 게 유행이라고 합니다. 부유함의 상징이었던 명품이 어떻게 10대들의 마음을 파고든 것일까요. 학교 현장과 가정의 생생한 목소리를 들어봅니다. [편집자말]

이삼 년 전, 가족 해외여행을 가면서 공항 면세점에 들렀을 때, 고등학생인 딸이 고가 화장품 브랜드를 많이 알고 있어 놀란 적이 있다. 화장품 블로그나 유튜브 등에서 알게 된 것도 있지만, 학교에 가지고 다니는 같은 반 친구도 많다고 했다. 특히 샤O, 디오O 같이 명품 브랜드에서 나오는 립스틱이나 립글로우 등이 많은데, 명품 브랜드 이미지가 (돈이) 있어 보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최근 명품 시장의 큰손으로 10대 청소년들이 부상했다는 신문 기사를 보았다. 명품 브랜드도 디지털 콘텐츠에 익숙한 10대를 위해 온라인 숍을 확대하는 가운데 루이비통과 구찌는 디지털 게임을 내놨다. 명품을 구매한 10대들은 개인의 자유이고 개성의 표현이라고 말하지만, 전문가들은 또래에게 인정받거나 SNS에 올려 삶을 포장하고 과시하기 위한 목적이 크다고 진단한다.
 
 지난 7월 14일 오후 서울 롯데백화점 잠실점 '해외명품 대전 행사장'에서 고객들이 계산을 위해 줄 서 있다.
 지난 7월 14일 오후 서울 롯데백화점 잠실점 "해외명품 대전 행사장"에서 고객들이 계산을 위해 줄 서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명품을 자랑하는 SNS나 동영상 플랫폼에 자주 언급되는 단어인 플렉스(Flex, 힙합에서 유래된 사치품을 자랑하며 부를 과시하는 것), 하울(Haul, 매장에 있는 제품을 쓸어 담듯이 사는 것), 언박싱(Unboxing, 구매한 제품 상자를 뜯어보는 것) 등에서 보듯 10대의 과시형 명품 소비는 자칫 또래 집단 내 위화감 조성, 따돌림 등 부작용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적지 않다. 

실제 같은 명품을 가진 친구끼리 몰려다니는 '명품팸'에 들어가기 위해 무리하게 아르바이트를 하거나 부모와 실랑이를 벌이는 일도 자주 들려온다. 유행에 민감한 10대의 마음을 이해 못 하는 것은 아니다. 중고생 부모인 X세대들도 당시 '메이커'라고 말하던 브랜드에 관심이 많았다. 

명품과 10대, 그때도 그랬지 

교복 자율화 시대였던 80년대 말, 내 고등학생 남동생은 라코OO 양말에서 브랜드 로고인 악어 문양을 오려내서 웃옷에 붙였다. "메이커가 그렇게 중요하냐"며 비웃었지만, 대학생이던 나 역시 당시 고가였던 게O 데님 가방이 부러웠다. 도서관 매점 벽에는 자리 맡으려 놓아둔 '게O 가방을 가져간 사람은 자수하라'는 벽보가 자주 붙었다.

우리 또래에서 명품이 대중화 되었다고 느낀 것은 2000년대 중반, 학부모 모임에 갔을 때였다. 엄마들이 하나씩 메고 온 명품 가방은 백화점 쇼윈도 같았다. 명품 가방의 브랜드와 가격으로 그 집의 부를 가늠하는 듯한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 

한번은 모임에 들고 온 가방이 가짜 같다는 소문이 본인의 귀에 들어가자, 소문의 근원지를 역으로 물어물어 찾아내서 싸움이 벌어진 일도 있었다. 지금 생각해도 헛웃음이 나는 어이없는 일이었지만, 당사자는 비싼 명품을 몰라주니 억울했을지도 모른다.

부모 세대의 명품 소비를 가까이서 본 10대들의 명품 소비는 어쩌면 자연스럽고 당연한 결과가 아닐까 생각했다. 아이들이 무엇을 보고 배우겠는가. 예민한 시기에 주목받고 싶고, 다른 사람과 차별화하고 싶은 마음이 명품 소비로 왜곡되어 나타난 것이 아닐까.

그동안 이런저런 명품을 샀던 나는 이게 다 무슨 소용이랴 싶다. 예전엔 "명품 가방은 대를 물린다"며 구매를 합리화하곤 했다. 당연히 명품도 낡는다. 낡지 않았다면 아끼느라 자주 들지 않았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명품 브랜드에서 수익 창출을 위해 끊임없이 유행을 만들어 낸다. 유행이 지난 가방은 들기가 애매해진다. 정리하려고 해도 비싼 가격을 생각하면 버릴 수도 없다.

어떤 엄마가 어떤 명품을 들었나 눈여겨 보고 얼마 짜리인지 찾아보는 것도 철없던 한때였다. 해외여행은 면세점에서 명품 가방을 살 수 있는 절호의 기회로 여기며 싸게 샀다고 좋아하던 속없는 시절도 한때였다. 지금은 모임 끝나고 돌아갈 때면 지인들이 들고 온 가방의 브랜드는커녕 어떤 색깔과 모양이었는지조차 기억나지 않는다.  

개인의 필요와 취향 문제지만 걱정되는 것
 
 10대들이 쓰는 화장품 중에는 명품 립스틱이나 립글로우 등이 많은데, 명품 브랜드 이미지가 (돈이) 있어 보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10대들이 쓰는 화장품 중에는 명품 립스틱이나 립글로우 등이 많은데, 명품 브랜드 이미지가 (돈이) 있어 보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 최은경

관련사진보기

 
가끔 명품 유혹에 빠지기도 한다. 얼마전 50번째 생일을 앞두고 남편이 뭔가 기념할 만한 선물을 사주겠다고 했다. '그럼 오랜만에?' 내 발걸음은 어느새 백화점 명품 매장으로 향했다. 

매장 직원은 가방을 추천하며 따님하고 같이 매기 좋다고 권했다. 가격을 물어보는 순간, 이 가격이면 최고 사양의 노트북을 살 수 있을 텐데 하는 생각이 들었다. 오래된 노트북 화면에 잔상이 생겨 불편했기 때문이다. 나는 생일 선물로 노트북을 받았다. 지금 이 글도 새 노트북으로 쓰고 있다.

내가 명품 가방 대신 노트북을 선택했듯이 소비는 결국 개인의 필요와 취향 문제이다. 다만 10대의 명품 구매는 경제적으로 독립하지 못한 미성년의 과소비를 걱정하는 면이 크다. 또한 진정한 자기 개성의 표현이라기보다 '친구가 사니까 나도 하나쯤', '좋아하는 아이돌이 입었으니까 나도 똑같이' 입고 신고 갖고 싶은 동질감이 클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런 동조 역시 기성세대의 거울일 수 있다. 한 신문 기사에서 힘들게 번 돈을 명품 하나에 쏟아붓는 이유를 묻자 "하나를 사도 있어 보이는 것을 사고 싶다"는 10대의 인터뷰가 있었다. 기성세대가 '영끌'(영혼을 끌어모아)해 사는 "똘똘한 강남 아파트 한 채"와 겹쳐지는 것은 나의 지나친 망상인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