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8일 오전 전남 곡성면 오산면 산사태 현장에서 추가 구조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전날 토사가 산 아래 주택들을 덮쳐 현재까지 4명이 사망했고 1명이 추가로 매몰된 것으로 추정된다. 2020.8.8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8일 오전 전남 곡성면 오산면 산사태 현장에서 추가 구조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전날 토사가 산 아래 주택들을 덮쳐 현재까지 4명이 사망했고 1명이 추가로 매몰된 것으로 추정된다.[독자 제공]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곡성=연합뉴스) 장아름 천정인 기자 = 전남 곡성 산사태 현장에서 1명이 추가로 구조됐으나 숨졌다.

8일 전남 곡성군과 전남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15분께 흙더미에서 이모(73·여)씨를 구조해 병원에 옮겼으나 끝내 사망했다.

 
 8일 오전 전남 곡성면 오산면 산사태 현장에서 추가 구조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전날 토사가 산 아래 주택들을 덮쳐 현재까지 4명이 사망했고 1명이 추가로 매몰된 것으로 추정된다. 2020.8.8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8일 오전 전남 곡성면 오산면 산사태 현장에서 추가 구조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전날 토사가 산 아래 주택들을 덮쳐 현재까지 4명이 사망했고 1명이 추가로 매몰된 것으로 추정된다. 2020.8.8 [독자 제공]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지난 7일 오후 8시 29분께 곡성군 오산면 마을 뒷산에서 토사가 무너져 내려 주택 5채가 매몰됐다.

이 중 한데 모여 있는 3채는 토사에 완전히 뒤덮였고, 소방대원들을 이곳에서 김모(71·여)씨와 윤모(53·남)씨, 이모(60·여)씨를 구조했으나 사망했다.

따로 떨어져 있는 주택 2채에도 토사가 밀려들어 구조 작업을 벌였으나 폭우와 추가 산사태 위험으로 작업을 중단했다가 새벽에 활동을 재개했다.

이날 구조된 이씨는 따로 떨어진 주택에서 발견됐으며 방재당국은 이씨의 집에 한 명이 더 거주하고 있던 것으로 파악하고 추가 구조 작업을 하고 있다.

방재당국은 포크레인 3대 등 중장비와 인력 50여명을 동원해 토사를 파내며 수색하고 있다.

areum@yna.co.kr

i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연합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