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3D 프린터 안전 가이드북에 나와 있는 '발암 물질' 설명.
 3D 프린터 안전 가이드북에 나와 있는 "발암 물질" 설명.
ⓒ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

관련사진보기



정부가 3D(3차원) 프린터 학교 보급 사업을 펼치면서 전문기관으로부터 '발암물질'에 대한 경고 내용이 들어간 안전 가이드북 보고서를 받아놓고도, 2년이 넘도록 이를 정식 공개하지 않은 것으로 <오마이뉴스> 취재결과 확인됐다.

가이드북은 정부 용역보고서인데, 왜 비공개?

6일,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이 만든 <3D 프린팅 작업환경 개선을 위한 가이드북> 보고서(2018년 1월)를 입수해 살펴봤다. 이 보고서를 만든 연구진은 <오마이뉴스>와 통화에서 "이것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아래 과학기술부) 용역사업으로 만든 비공개 보고서이며, 정부에서 오픈(공개)할 시기를 조율해왔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과학기술부는 교육부와 함께 2018년쯤부터 3D 프린터 학교와 교육시설 보급 내용 등이 포함된 '무한상상실' 사업을 벌여왔다.
 

하지만 두 부처는 2년이 넘도록 이 보고서 내용을 학교에 보내지도 않았고, 일반에 공개하지도 않았다. 비슷한 시기 경기지역 한 과학고에서는 3D 프린터를 많이 사용했던 교사 2명이 희귀암(육종) 진단을 잇따라 받았고, 최근 한 명이 사망하는 일이 터졌다. 또 다른 지역 과학고에서 3D 프린터를 활용했던 교사도 같은 병 진단을 받아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관련기사 : A과학고 교사들 잇단 희귀암 육종... '3D 프린터 공포' 확산  http://omn.kr/1ohz0) 
  
이 보고서는 어떤 내용을 담고 있기에 공개하지 않고 있는 것일까?

연구진은 이 보고서에서 "우리나라도 2018년부터 5년에 걸쳐 서울 초·중·고등학교 500곳에 3D프린터를 보급하기로 했으며, 향후 전국적으로 3D프린터가 교육현장에 보급 확산될 것으로 전망 된다"면서 "하지만, 최근 이러한 보급형 3D프린터 가동 중 유해물질이 방출되고 있다는 연구 논문이 발표되면서 교육장 내 실내 환경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오염물질 저감을 위한 조치 방법을 가이드하고자 한다"고 연구 배경을 분명히 했다.

이어 보고서는 "학교 및 공공장소에서 사용되는 3D 프린터 가동 시 초미세먼지가 방출되고 다양한 휘발성 유기화합물이 방출되고 있다는 연구 논문들이 계속 발표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보고서는 "국내 3D프린터 보급 및 확산을 통한 메이커 교육 활성화를 위해서는 현재 3D 프린팅에서 발생되는 유해물질 종류를 미리 알고 대처한다면 충분히 예방이 가능하다"면서 "3D 프린팅 작업현장 내 실내 공기질 관리가 중요하다"고 제안했다.

이 보고서가 지적하고 있는 3D 프린터 방출 유해물질 중에는 스타이렌, 에틸벤젠 등 발암물질이 들어 있다.

연구진은 "3D 프린터에서 발생되는 대표적인 물질은 스타이렌, 에틸벤젠, 카프로락탐, 락티드 등이 있다"면서 "일부는 발암성 등 독성을 가지며, 일부는 악취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고 적고 있다.

이에 따라 연구진은 '유해물질 저감 방안'으로 ▲박스형 3D 프린터 사용 ▲친환경 원료인 PLA 소재 사용 ▲기계식 환기시설 설치 등을 권고하고 있다.

하지만 정부 연구기관인 산업안전보건연구원은 3D 프린터에 사용되는 소재 중 PLA에서도 발암물질이 검출됐다는 보고서를 냈다. '식물 성분으로 만들었다'는 PLA는 비교적 안전한 친환경 소재로 알려져 학교에서 많이 활용되고 있다. 이 기관 연구진은 '3D 프린터에 사용되는 소재의 종류 및 유해물질 특성 연구'(2019) 보고서에서 "PLA에 대한 성분 분석 결과 아크로레인, 초산, 노말부틸알콜, 톨루엔, 스티렌 등이 검출됐다"고 설명했다. 이 중 스티렌은 발암성과 생식독성 물질이며, 톨루엔은 생식독성 물질이다.

교육부 "올해 안에 안전 매뉴얼 만들겠다" 
 
 3D 프린터 안전 가이드북의 표지.
 3D 프린터 안전 가이드북의 표지.
ⓒ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

관련사진보기




가이드북 보고서 연구진은 "조만간 과학기술부에서 3D 프린터에 대한 가이드북을 만들어 배포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교육부 고위 관계자도 "학생 안전을 위해 3D 프린터 안전 매뉴얼을 올해 안에 만들어 배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회 등에 따르면 현재 교육부는 전국 유초중고에 3D 프린터가 몇 대가 있는지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 동안 학교에서 3D 프린터를 관리 운용해온 과학과 기술 교사들은 "교육부가 학생 안전을 최우선으로 한 정식 안전 매뉴얼을 만들어 보급해야 하며, 정부는 업체들이 3D 프린터 소재의 성분을 정확히 공개할 수 있도록 제도를 정비해야 한다"고 요구해왔다.

태그:#3D 프린터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