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강원도 평창 한국자생식물원에 설치된 '영원한 속죄' 조형물.
 강원도 평창 한국자생식물원에 설치된 "영원한 속죄" 조형물.
ⓒ 한국자생식물원 제공

관련사진보기




한국의 한 민간 식물원이 설치된, 이른바 '아베 사죄상'에 일본 정부가 불쾌감을 나타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28일 일본 정부 대변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정례 회견에서 아베 사죄상 관련한 입장을 묻자 "사실 여부는 확인하지 않았지만, 국제의례상 허용되지 않는다"라며 "만약 사실이라면 한일 관계에 결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본은 한국이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을 확인한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를 착실하게 이행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라는 일본 정부의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앞서 일본 언론은 강원도 평창의 한국자생식물원에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상징하는 인물이 위안부 소녀상 앞에서 무릎 꿇고 사죄하는 조형물이 '영원한 속죄'라는 이름으로 설치된 것을 보도했다.

김창렬 한국자생식물원장은 교도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해당 조형물에 대해 "아베 총리를 특정해 만든 것은 아니라 사죄하는 입장에 있는 모든 남성을 상징한 것"이라며 "소녀의 아버지일 가능성도 있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사비를 들여 만든 조형물로 정치적 목적은 없다"라며 "8월에 제막식을 열 예정이었지만, (논란 때문에) 중단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일본 언론은 김 원장이 한국 언론에는 조형물의 남성이 아베 총리를 상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며 한일 관계의 새로운 불씨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한국에서 해당 조형물을 칭찬하는 여론이 있지만, 보수 단체를 중심으로 외교적 결례라는 비판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