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로 나선 이낙연 의원이 27일과 28일 부산을 방문했다. 28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부산지역 언론과 기자간담회를 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로 나선 이낙연 의원이 27일과 28일 부산을 방문했다. 28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부산지역 언론과 기자간담회를 열고 있다.
ⓒ 김보성

관련사진보기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틀간 부산을 방문해 지역 '당심' 잡기에 나섰다. 그는 최근 발생한 폭우 피해와 동남권 관문공항 등 부산 현안을 거론하며 지역 문제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반면 내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와 관련해서는 즉답을 피했다.

이 의원은 부산 방문 이틀째인 28일 부산시의회에서 지역언론 기자간담회를 열고 각종 부산 현안을 둘러싼 자신의 견해를 적극적으로 드러냈다.

지역 최대 이슈인 동남권 신공항과 관련해서도 답변에 막힘이 없었다. 그는 개인적 입장임을 전제한 뒤 "먼 눈으로 확장성을 좀더 중요하게 생각하면 가덕 신공항으로 정해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지금은 그쪽으로 가느냐 마느냐 정하는 시기는 아니다. 부울경 검증위 문제제기 가운데 어느 것이 옳고, 어느 것은 국토부 입장이 옳은가 판정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그 결과에 따라 김해냐 아니냐, 그리고 김해가 아니면 어디냐는 다음 문제"라고 덧붙였다.

민주당을 향한 부산 민심에 대해서는 "선거 결과는 아시는 대로"라며 "다만 민주당 후보 득표율이 꾸준히 올라가고 있고, 이는 상당히 희망적인 일"이라고 진단했다. 아울러 "시민의 정치적 선택이 조금 더 자유로워 지고 있는 것으로 생각하고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반면에 내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와 관련해서는 "아직 시간이 충분히 있다"며 답을 미루는 모습이었다.

전날에도 그는 민주당의 후보 공천 여부 논란을 묻는 취재진에 "일의 순서에 맞지 않고 논쟁은 (연말까지) 뒤로 미뤄도 된다"고 답했다. 구체적 입장 표명 시기는 "연말쯤"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때 가서 어느 것이 책임있는 길인지 당 내외의 지혜를 모아 방침을 정하겠다"고 강조했다.

노무현 인연 강조한 이낙연 "부산 은혜 많이 입었다"

이 후보는 지난 27일 부산 해운대구 반송1동에서 60년 동안 민주당을 지켜온 윤경부(80) 원로 당원을 만나는 것으로 지역 일정을 시작했다. 이 자리에서 그는 부산과의 인연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부산에 은혜를 많이 입었다. 노무현 전 대통령 (후보 캠프의) 대변인을 맡았고, (당선인 시기에는) 취임사도 썼다. 정치인으로 보통 영광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이 못난 놈을 국무총리를 시켰으니 두 분 대통령 덕에 성장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잠시 웃은 뒤 "(김대중 전 대통령 등) 세 분 대통령 덕분이다. 현직 정치인 중에 세 분의 은혜를 골고루 입은 사람은 저밖에 없다"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후 이 의원은 최근 침수된 석대천 인근을 방문해 피해 현장을 둘러봤다. 그는 미래통합당을 중심으로 특별재난지역 지정 요구가 나오고 있는 것에 대해 "(정부에서) 검토가 되고 있을 것으로 본다. (저 또한) 긍정적 검토를 요구하겠다"고 말했다(관련기사 : 이낙연 부산 수해현장 찾아 "특별재난지역 검토 요구").

이 후보의 첫날 일정에는 윤준호 해운대을 지역위원장과 박성현 동래 지역위원장, 김삼수 부산시의원 등이 동행했고, 둘째날 기자간담회에는 배재정 사상지역위원장, 도용회·김부민·박민성 부산시의원 등이 함께했다.

부산 방문 일정을 마친 이 후보는 바로 울산으로 이동해 반구대 암각화, 수소실증화단지 방문에 나선다.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로 나선 이낙연 의원이 27일과 28일 부산을 방문했다. 27일 부산 해운대구 반송동의 윤경부(80) 민주당 원로 당원을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모습.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로 나선 이낙연 의원이 27일과 28일 부산을 방문했다. 27일 부산 해운대구 반송동의 윤경부(80) 민주당 원로 당원을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모습.
ⓒ 김보성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로 나선 이낙연 의원이 27일과 28일 부산을 방문했다. 이 의원이 27일 윤경부(80) 원로당원을 만난 뒤 인근 석대천 침수 피해 현장을 둘러보고 있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로 나선 이낙연 의원이 27일과 28일 부산을 방문했다. 이 의원이 27일 윤경부(80) 원로당원을 만난 뒤 인근 석대천 침수 피해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 김보성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