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하늘이 딱딱했대? 책 표지
 하늘이 딱딱했대? 책 표지
ⓒ 환경부

관련사진보기

 
'딱딱한 하늘' 때문에 마음대로 하늘을 날아다닐 자유를 빼앗긴 새들의 이야기를 담은 동화인 '하늘이 딱딱했대?' 등 105종의 환경 관련 도서가 '우수 환경도서'로 선정됐다. 환경부는 이번 우수환경도서 105종에 대해 선정증을 수여하고 올해 하반기 중으로 저자와 독자가 만날 수 있는 북콘서트 형식의 기념행사도 추진한다.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21일 우수환경도서 공모전에서 선정된 환경 사랑의 지혜가 담긴 '2020년 우수환경도서'의 도서 목록을 공개했다.

우수환경도서 공모전은 1993년부터 시작하여 올해로 15회째를 맞았고, 올해 공모전은 5월 13일부터 2개월간 진행됐다. 유아, 초등 저학년, 초등 고학년, 청소년, 성인, 전연령 등 6개 분야에서 총 349종의 환경도서가 출품됐다.

환경부는 "공모전 심사에는 학계, 출판·문화계, 교육계, 환경단체 등 관련 분야의 전문가 11명이 참여했고, 두 차례의 심사를 거쳐 우수환경도서를 선정했다"면서 "선정된 도서들을 살펴보면 생태를 주제로 한 도서뿐만 아니라 폐기물, 미세먼지, 기후위기 등 최근 환경 현안을 담은 도서들도 다수 선정됐다"고 밝혔다.

환경부에 따르면 이번에 선정된 유아용 우수도서는 12종이다. 씨앗이 오랜 시간 인내하며 싹을 틔우는 과정을 보여주는 그림책 '씨앗 100개가 어디로 갔을까?' 등이다.

초등용 우수도서는 49종이다. 새의 관점에서 인간의 개발로 인한 낯선 환경으로 겪는 두려움과 위기감을 담은 동화 '하늘이 딱딱했대?' 등이 선정됐다.

청소년 우수도서는 12종이다. 내가 누린 자연이 온전히 다음 세대에 전해지기 바라는 환경운동가가 미래의 청소년에게 들려주는 환경 이야기 '환경과 생태 쫌 아는 10대' 등이다.

성인용 우수도서는 26종인데, 13년간 북한산 국립공원 진관동 습지를 보전하는 과정에서 관찰한 습지 생태계의 변화와 다양한 생물상을 꼼꼼히 담은 그림일기 '습지 그림일기' 등이 선정됐다.

전연령 우수도서는 누구나 알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누구도 모르는 쓰레기의 비밀을 파헤치기 위한 17,000여 시간의 기록을 담은 수필집 '쓰레기책' 등 6종이 선정됐다.
 
 우수환경도서 상징마크
 우수환경도서 상징마크
ⓒ 환경부

관련사진보기

 
환경부는 7월 21일부터 9월 18일까지 '우수환경도서 독후감 공모전'을 개최해 선정된 도서들을 홍보하고, 다양한 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우수환경도서 목록집'을 학교, 공공기관, 단체 등에 배포할 예정이다.

이병화 환경부 정책기획관은 "올해 선정된 도서들은 우리 사회가 직면하고 있는 환경문제를 다양한 관점에서 바라보고 해법을 제시하는 도서들이 많았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환경도서가 제작·보급되어 환경시민을 양성하는 밑거름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첨부파일
우수환경도서.hwp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