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가격 상승과 물량 소진 등에 대한 불안으로 가격에 관계없이 생필품이나 주식, 부동산 등을 사들이는 일을 가리키는 '패닉 바잉'(panic buying)을 대체할 쉬운 우리말로 '공황 구매'가 선정됐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와 국립국어원(원장 소강춘, 이하 국어원)은 '패닉 바잉'을 대체할 쉬운 우리말로 '공황 구매'를 선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새말모임(7. 10.∼12.) 대체어
 새말모임(7. 10.∼12.) 대체어
ⓒ 국어원

관련사진보기

 
또 문체부와 국어원은 드라마, 영화, 게임, 애니메이션 등 다양한 문화 산업을 이끄는 원동력이며, 대표적인 예로 해리 포터 시리즈를 들 수 있는 이야기에 관한 경제학을 의미하는 '스토리노믹스'(storinomics)의 대체어로 '이야기 산업'을 선정했다.

문체부와 국어원은 7월 13일부터 14일까지 국민 600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문체부의 '어려운 외국어에 대한 우리말 대체어 국민 수용도 조사' 결과, 응답자의 66% 이상이 '패닉 바잉'을 쉬운 우리말로 바꾸는 것이 좋다고 응답했다고 밝혔다. 또 '패닉 바잉'을 '공황 구매'로 바꾸는 데 응답자의 57%가 적절하다고 답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