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일요일인 19일 오후 경북도청에서 긴급 간부회의를 열고 대구경북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 신청을 위해 군위군을 적극 설득하기로 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일요일인 19일 오후 경북도청에서 긴급 간부회의를 열고 대구경북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 신청을 위해 군위군을 적극 설득하기로 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경상북도가 이달 말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이전지 결정앞두고 도 차원의 모든 역량을 투입해 유치신청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19일 오후 경북도청에서 실국장 및 직속 기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비상간부회의를 열고 모든 역량을 동원해 소보 유치신청을 지원할 것을 지시했다.

이 지사는 "대구경북의 미래가 걸려있는 통합신공항이 10여일 안에 판가름난다"며 "31일까지 군위 '소보' 신청이 없으면 사업이 사실상 무산되기 때문에 경북도도 위원회의 설득 작업을 적극 지원하고 이에 모든 공직자는 사즉생의 심정으로 임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지사는 "일부 군민들 중에는 아직도 단독후보지(우보)가 이전지로 될 수 있다고 오해하는 분들이 계신 것으로 안다"며 "선정위가 이미 우보 부적합을 결정한 이상 소송을 하더라도 더 이상 되돌릴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공동후보지(소보-비안)만 남은 상황에서 군민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전달해 군위군이 이달 31일까지 소보를 신청하도록 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지원 배경을 설명했다.

또 "사업이 무산되는 것은 반드시 막아야한다"면서 "군위를 포함한 대구경북의 대역사를 열 새로운 하늘길이 열릴 수 있도록 군위군민이 대승적 결단을 내려주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20일 권영진 대구시장과 함께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군위군으로 장소를 옮겨 남은 기간 동안 군위군 내에 머물며 군민들에 대한 설득작업에도 나서기로 했다.

범도민 추진위원회도 20일 군위읍에 현장사무소를 열고 도내 각종 시민단체와 연계해 이달 말까지 군위군민을 대상으로 설득에 나설 예정이다.

하지만 김영만 군위군수를 비롯한 군위군은 우보 단독후보지에 대한 유치신청에만 몰두하고 있어 경북도와 시민단체들의 설득이 얼마나 효과가 있을지는 미지수다.

김영만 군위군수는 최악의 경우 소송을 통해서라도 군위군 우보면을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이전지로 유치하겠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