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교육관에서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이 열렸다.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변호사가 박원순 시장이 고소인에게 보냈다는 비밀대화방 초대문자를 공개하고 있다.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교육관에서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이 열렸다.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변호사가 박원순 시장이 고소인에게 보냈다는 비밀대화방 초대문자를 공개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서울시 공무원으로부터 성폭력 혐의로 피소된 뒤 사망한 박원순 서울시장 사건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여성 국회의원 일동이 14일 "피해 호소 여성이 느꼈을 고통에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들은 "서울시 차원의 진상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라고만 했을 뿐 민주당이 직접 조사할 필요성에 대해선 침묵했다. 앞서 박 시장의 성폭력 의혹을 제기한 고소인 측은 당 차원의 "책임 있는 계획"을 함께 촉구한 바 있다.

민주당 여성 의원 일동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잇따른 민주당 소속 광역단체장들의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시정에 차질을 빚고 국민들께 큰 실망을 드린 데 대해 깊이 사과 드린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 9일 박 시장 사망 이후 민주당 여성 국회의원들의 공식 유감 표명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들은 "피해호소인에 대한 신상 털기와 비방, 모욕과 위협이 있었던 것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한다"라며 "더 이상 이 같은 일이 반복돼선 안 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서울시가 진상조사에 돌입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무엇보다 먼저 당사자의 인권 보호는 물론 재발 방지를 위해 서울시 차원의 진상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라며 "피해 호소인이 '직장 내에서 도움을 요청했으나 묵인 당했다'고 한 만큼 꼭 필요한 조치"라고 주장했다.

이어 "서울시는 피해 호소 여성의 입장을 고려해 객관성을 담보할 수 있도록 외부인사가 참여하는 '진상조사 및 재발방지 대책 위원회'를 꾸려야 한다"라며 "피해호소인에 대한 적극적인 보호조치 또한 병행돼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이들은 "또다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당 차원의 성찰과 특단의 대책 마련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만 할 뿐 민주당 차원의 진상조사 요구에 대해선 구체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박 시장 사건 진상 파악에 한해선 사실상 서울시에 책임을 넘긴 것이다.

이들은 "그동안 당내 젠더폭력대책특별위원회는 성폭력 문제 근절 대책 마련을 위해 노력해 왔다"라면서 "기존 제도를 종합 점검해 보다 실효성 있는 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했다. 이어 "민주당 소속 자치단체장을 포함해 당내의 모든 성 비위 관련 긴급 일제 점검을 당에 요구한다"라고 했다.

또 "피해자가 안심하고 상담과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갖추고, 공공기관 내 성희롱·성추행 관련 예방·조사·구제·피해자 불이익 금지 제도화를 위한 입법도 추진하고 고위 공직자의 젠더교육도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전날인 13일 박 시장을 성폭력 혐의로 고소한 피해호소인 쪽은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는 사건 진실 밝혀질 수 있도록 제대로 된 조사단을 구성해 진상 밝혀야 한다"라며 "정부와 국회, 정당도 인간이길 원했던 피해자의 호소를 외면하지 말고 책임 있는 행보를 위한 계획을 밝혀주시기 바란다"라고 촉구한 바 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