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부산 해운대구 A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발견된 고양이 사체.
 부산 해운대구 A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발견된 고양이 사체.
ⓒ 부산동물학대방지연합

관련사진보기


잔혹하게 죽임을 당한 고양이가 서울에 이어 부산에서도 발견됐다. 

7일 부산동물학대방지연합은 부산 해운대구 A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나온 고양이 사체 사건에 대한 경찰의 엄중한 수사를 촉구했다. 전날 오전 한 '캣맘'(길고양이를 돌보는 사람)은 사지가 잘린 고양이 사체를 발견해 동물권 보호 단체와 경찰에 관련 사실을 알렸다.

고양이는 몸통 절반과 다리 하나가 잘려 훼손된 상태였고, 머리는 발견되지 않았다. 인근에 사는 새끼 고양이로 추정된다. 

부산동물학대방지연합은 "절단면을 보면 사람이 한 것으로 추정한다. 너무나 잔인해 분노스럽고 눈물 나는 현장"이라고 분개했다. 그러면서 '누군가의 고의적인 행동으로 보인다'는 수의사 자문 결과와 경찰 수사의뢰 내용도 공개했다.

부산동물학대방지연합은 "주차장이라 블랙박스를 확보하는 등 신속한 수사가 필요하다"라며 "동물 학대하는 사람은 사람도 학대할 수 있다는 것이 이미 상식이다. 범죄 예방 차원에서도 사건의 전모가 밝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고에 따라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CCTV 확보 등을 통해 범인을 추적하고 있다. 

이런 사건은 부산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달 4일에도 서울 마포구에서 비슷한 방식으로 죽은 고양이 사체가 잇따라 발견됐다. 동물권보호단체인 카라는 "누군가 고의로 고양이를 죽이고 던져둔 것 같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 사건도 수사팀을 꾸려 조사 중이다.

앞서 정부는 동물 학대 사건이 늘어나자 올해 초 법을 강화했다. 동물보호법에는 동물을 학대해 잔인한 방법으로 죽이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이를 위반하면 최대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