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진주 도동지역 중앙배수로 통수식.
 진주 도동지역 중앙배수로 통수식.
ⓒ 진주시청

관련사진보기

 
복개도로였던 진주시 도동 지역의 중앙배수로가 생명이 살아 숨 쉬는 하천으로 거듭난다.

진주시는 2일 저녁 하대동 구35번 종점 중앙배수로 일원에서 '중앙배수로 환경 개선 사업 통수식'을 개최했다. 통수식에는 조규일 진주시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중앙배수로는 도동지역을 동서로 가로지르는 길이 3.1km의 배수로로 1996년부터 2012년 사이 도시계획도로 개설공사로 복개(반복개) 되었다.

중앙배수로는 중요한 교통축임에도 불구하고 배수로 내 오염된 퇴적토와 잡풀로 인해 발생한 악취와 벌레 등으로 시민 생활에 많은 불편을 초래하여 시민들이 기피하는 장소였다.

진주시는 지난 해 총사업비 5억원으로 배수로 내 오염된 퇴적토 4560m3를 제거하였고, 중앙배수로 생태복원을 위한 남강물을 공급할 수 있도록 한국농어촌공사에서 관리하던 도동양수장의 시설을 이관받아 펌프용량 증설과 배수로 내 하상보호공 설치를 시행하여 지난 1월 착공해서 5월 준공하였다.

이 사업 완료로 하루 용량 4만 6000톤 규모의 맑고 깨끗한 남강물이 중앙배수로로 공급되면서 버려진 배수로가 아닌 생명이 살아 숨 쉬는 하천으로 거듭나게 되었다.

이날 통수식은 도동(道洞)의 지명이 도청의 동쪽 동네라는 의미가 있는 만큼 시내 중앙을 흐르는 남강물을 도동의 중심지로 관통시켜 진주시가 옛 도청의 소재지로서 과거의 영광을 되찾고 비약적인 발전을 이루고자 하는 주민들의 소망도 함께 포함된 점이 주목된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남강물이 흘러 중앙배수로 전체 구간 3.1km를 되살리는 성과를 거두어 시민의 품으로 돌려주었지만 이것은 시작에 불과하다"며 "2단계 사업으로 낙하분수, 조형물, 도로구조 개량 등을 시행해 중앙배수로가 기피하는 곳에서 시민들이 즐겨 찾는 새로운 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진주 도동지역 중앙배수로 통수식.
 진주 도동지역 중앙배수로 통수식.
ⓒ 진주시청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