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고양 일산테크노밸리 조감도.
 고양 일산테크노밸리 조감도.
ⓒ 고양시

관련사진보기

 
고양 일산테크노밸리 조성 사업이 행정안전부(행안부) 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해 내년에 착공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1일 고양시(시장 이재준)에 따르면, 행정안전부는 지난달 26일 2020년 제2차 중앙투자심사위원회를 열어 경기도-고양시-경기도시공사-고양도시관리공사가 공동 시행하는 고양 일산테크노밸리 조성 사업을 조건부로 통과시켰다.

행안부의 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는 매년 3차례 개최된다. 지방재정법에 따라 자치단체의 재정이 투입되는 신규 투자사업이 총 200억 원 이상일 경우 타당성 및 필요성에 대해 심사를 한다.

일산테크노밸리는 이미 지방공기업평가원 타당성 검토를 통과해 사업이 추진 중이었다. 이번 중앙투자심사는 고양시의 산하기관 출자 및 정책지원금을 1044억 원 가량 투입함에 따라 진행된 것이다.

고양시 관계자는 "지난 3월 1차 심사에서는 주변 사업지구를 고려한 수요 및 타당성 문제로 재검토 의결돼 일부 우려가 있었지만, 이미 확보된 기업 수요와 차별화된 사업 계획과 경쟁력 높은 입지여건 등 재검토 의견에 대한 조치 계획을 충분히 반영해 2차 심사를 통과했다"면서 "사실상의 모든 선행 행정절차를 완료했고 실시계획인가만 남았다"고 설명했다.

고양 일산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은 고양시 일산서구 법곳동 일대 85만 여㎡에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산업, 방송영상콘텐츠 사업 등 차세대 혁신기업을 유치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현재까지 IT·BT 등 260여 개 기업이 입주 의향을 밝힌 상태이며, 바이오·메디컬 클러스터나 전자상거래 클러스터 구축 등을 희망하는 다양한 기관과 협회가 추가로 입주 의향을 제시하고 있다.

2021년 하반기 착공을 목표로 실시계획인가 신청 및 관계기관 협의를 시작하고, 하반기에 토지 및 물건 조사를 완료해 보상절차도 최대한 신속하게 진행할 계획이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성장 한계에 부딪힌 고양시가 앞으로 특례시 지정을 통해 지속가능한 경제자족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반드시 일산테크노밸리 사업을 성공 시키겠다"면서 "앞으로도 경기도 등 공동사업기관과 함께 사업 추진에 총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