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시가 지난 29일 밤 발생한 114번과 115번 코로나19 확진자의 이동 동선을 공개했다.

대전시에 따르면, 114번 확진자와 115번 확진자는 113번 확진자(동구 천동 거주 40대 여성)의 아들로, 각각 충남중학교(3학년)와 천동초등학교(3학년)를 다니고 있다. 114번 확진자는 미열, 115번 확진자는 25일부터 기침 증상이 나타나 각각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29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114번 확진자는 22일부터 원격수업으로 등교하지 않아 학교 내 접촉자는 없으며, 학원 2곳을 등원한 것으로 파악됐고, 115번 확진자는 22일부터 24일까지 등교 후 25일부터 등교하지 않았으며, 학원 4곳을 등원했다. 이 중 한 학원은 같은 학원이다.

114번 확진자는 지난 26일 천동 FM수학학원과 하나마트 휴먼시아점을 방문했다. 27일에는 종일 자택에 머물렀고, 28일에는 하나마트 천동점을 방문했다. 29일에는 동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됐다.

이 확진자와의 접촉자는 5명이다. 다만 이 확진자가 다닌 FM수학학원 동일시간대 이용 학원생 60명에 대해서는 전수검사를 실시하고, 동선공개 시점(26일) 이전에 방문한 이탑영어학원 이용 학원생은 5명만 검사할 예정이다. 또 이 2개 학원은 방역소독 후 잠정폐쇄 조치됐다.

115번 확진자는 지난 23일 천동초등학교에 등교한 후, FM수학학원, 가오동 리사영어학원, 눈높이e-러닝센터, 천동양우관을 방문했다. 24일에는 학교와 수학학원, 천동 친구집, 천동양우관을 방문했다.

25일에는 판암동 기쁜이비인후과의원과 수학학원을 방문했고, 26일부터 28일까지는 종일 자택에 머물렀다. 29일 동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됐다.

이 확진자의 접촉자는 5명이다. 다만, 이 확진자가 다니는 천동초등학교 5학년 약 30명과 천동양우관 55명에 대해서는 전수검사를 실시하고, 이 확진자와 동 시간대에 학원을 방문한 리사영어학원 5명, 눈높이e-러닝센터 13명에 대해서도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수학학원은 114번 확진자와 동선 겹친다. 또한 천동초등학교에 대해서는 등교 중지와 함께 원격수업을 실시토록 했다.

다음은 대전시가 공개한 114번과 115번 코로나19 확진자의 이동 동선이다.
 
 대전시가 공개한 114번 코로나19 확진자의 이동 동선이다.
 대전시가 공개한 114번 코로나19 확진자의 이동 동선이다.
ⓒ 대전시

관련사진보기

  
 대전시가 공개한 115번 코로나19 확진자의 이동 동선이다.
 대전시가 공개한 115번 코로나19 확진자의 이동 동선이다.
ⓒ 대전시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