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천 스타트업 파크 조성 구역.
 인천 스타트업 파크 조성 구역.
ⓒ 인천경제청

관련사진보기

 
인천경제자유구역청(청장 이원재)과 인천테크노파크는 '부스트 스타트업 저니(Boost StartUp Journey)' 프로그램에 참여할 인천 스타트업 파크 입주기업을 다음달 3일까지 모집한다고 23일 밝혔다. 

'부스트 스타트업 저니'는 4차 산업혁명 기술에 기반을 둔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해 인천 특화 산업과 연계해서 실증에서부터 투자, 글로벌 진출까지 지원해주는 육성 프로그램이다. 선발된 스타트업 기업들은 육성 전문기관의 매출 확대 및 투자유치 역량 강화, 멘토링, 네트워킹 등의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지원받게 된다. 

세부적으로는 직접 투자 18개사 총 2억8000만 원, 국내·외 특허 출원지원 12건, 해외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 선정 지원 6개사, 후속투자 연계 지원 12개사, 데모데이(스타트업이 개발한 데모 제품, 사업 모델 등을 투자자에게 공개하는 행사) 참가지원 6회 등의 스케일업(Scale–Up, 고성장) 프로그램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인천경제청과 인천테크노파크는 이들 스타트업들을 지원할 스타트업 전문육성 기관으로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을 비롯해 스마트시티, 언택트(비대면), 바이오융합 등 4차 산업혁명 핵심 분야에 특화된 6곳을 최근 선정했다.

프로그램 신청 자격은 최초 공고일인 올해 6월 17일을 기준으로 업력 7년이 지나지 않은, '중소기업창업 지원법' 제2조 제1호 및 제2호에 따른 창업기업이다. 자세한 사항은 인천 스타트업파크 홈페이지(http://startuppark.kr)를 참고하면 된다.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인천 스타트업파크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인천경제청은 '부스트 스타트업 저니' 프로그램과 관련한 스타트업 제품개발 지원, 대학 연계 스케일업 등 인천 스타트업 파크 내 다양한 육성 프로그램 추진도 준비하고 있다. 

한편, 개방형 혁신창업 거점 구축을 위해 송도 투모로우시티에 조성되는 인천 스타트업 파크는 민·관 협업을 통해 창업자·투자자·대학 및 연구기관 등 혁신주체가 열린 공간에서 네트워킹하는 창업 집적공간이다. 오픈 데스크 120석과 59개실 등 전체 179개의 스타트업 기업을 육성할 수 있다.

이원재 인천경제청장은 "앞으로 개방형 혁신 클러스터이자 우리나라 최초의 민관 협력 스타트업 지원 모델인 인천 스타트업 파크의 성공적인 조성을 통해 글로벌 유니콘 기업을 키우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