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제주도교육청 홈페이지 첫화면.
 제주도교육청 홈페이지 첫화면.
ⓒ 인터넷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제주도의 한 초등학교 기간제 교사가 학교 수업 중에 쓰러진 뒤 병원에서 사망한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16일 제주 A초등학교와 전교조 제주지부에 따르면 이 학교 기간제 교사인 B(58)씨가 지난 11일 오전 10시 20분쯤 과학 수업을 하다가 쓰러진 뒤,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지만 다음날 새벽 숨을 거뒀다. 이 교사는 이 학교에서 과학교과전담 교사로 일했다.

전교조 제주지부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와 한 통화에서 "과학 수업 중에 B교사가 쓰러지자 학생들이 처음엔 장난으로 생각했는데, 해당 교사의 얼굴이 창백한 것을 본 특수학생 보조교사가 학생들을 교실에서 서둘러 내보냈다"면서 "그런 뒤 119에 전화를 걸어 응급 수송해서 심폐소생술까지 했지만 끝내 깨어나지 못한 것으로 파악했다"고 설명했다.

A초등학교 관계자도 "11일 오전에 B교사가 갑자기 의자에 앉는 등 응급상황이 발생했다. 이 때 해당 교사는 마스크를 쓰고 있었을 것"이라면서 "병원에서 응급 치료를 받던 해당 교사가 12일 새벽 혈관관련 응급증상으로 소생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우리 학교 선생님들 마음이야 '남의 일 같지 않다'는 것"이라고 안타까워했다.

"학생과 교사에게 야외에서 숨 쉴 수 있는 시간 보장해야"
 
 초등학교 5~6학년과 중학교 1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한 4차 등교 수업이 시작된 8일 오전 부산 금정구 내성고 1학년 교실에서 담임교사가 교내 생활수칙 등을 전파하고 있다. 내성고 1·2학년은 이날부터 등교수업을 재개했다. 3학년은 15일부터다.
 수업이 진행되는 한 교실 모습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최진욱 전교조 제주지부 정책실장은 "지금 현장 교사들에게 방역이나 발열체크에 수업까지 많은 업무가 집중되어 있어 과로가 쌓이고 있다"면서 "마스크 수업은 학생과 교사가 모두 힘들기 때문에 일정 시간 야외에 나가서 숨을 쉴 수 있는 시간을 교육당국 차원에서 보장해줘야 할 것"이라고 짚었다.

정성식 실천교육교사모임 대표도 "마스크를 쓰고 몇 시간씩 수업하느라 계속 말을 해야 하는 상황인 교사들은 지금 무척 고통스럽다"면서 "(학생들이 없는 상황 등에서는) 교사들의 마스크 사용에 대한 완화된 지침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댓글1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