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강원도의 쓰레기 불법투기 과태료 부과 건수가 5년새 7배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강원도청 정보공개청구를 통해 입수한 데이터를 분석한 바에 따르면, 도내 쓰레기 무단투기 과태료 부과 건수는 2015년 112건에서 지난해 7.4배 증가한 829건에 달했다. 금액도 2100만 원에서 7400만 원으로 늘어났다.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총 2518회가 적발됐다.
   
 강원도 쓰레기 불법투기 과태료 부과 건수(2015-2019)  <출처: 강원도청 환경과>
 강원도 쓰레기 불법투기 과태료 부과 건수(2015-2019) <출처: 강원도청 환경과>
ⓒ 한림미디어랩 The H

관련사진보기

이처럼 쓰레기 불법 투기가 증가하는 가운데 쓰레기 집하장에서 근무하는 집하장 지킴이들이 고역이다. 춘천시 한 집하장을 맡고 있는 변진섭 집하장 지킴이는 출근 후 가장 먼저 산더미처럼 쌓여있는 쓰레기를 모두 꺼내 봉투를 열고 분리하는 작업을 한다. 버려진 쓰레기 사이에는 배달음식 상자도 눈에 띈다. 상자를 열어보니 음식물과 페트병이 뒤엉켜 있다.
 
 지난 9일 춘천시 집하장 지킴이가 쓰레기를 분류하고 있다.
 지난 9일 춘천시 집하장 지킴이가 쓰레기를 분류하고 있다.
ⓒ 한림미디어랩 The H

관련사진보기

일부 시민은 쓰레기 분리 작업을 하는 중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분리수거 하지 않은 쓰레기를 버리려 했다. 이를 계도하는 것도 집하장 지킴이의 역할이다. 그는 "분리수거 수칙을 알려주고 주의를 줘도 효과는 잠깐뿐"이라며 "분리수거 쓰레기를 종량제봉투에 섞어 버리는 경우가 있는데 마트에서 투명한 봉투를 구입해 배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쓰레기를 무단투기하면 폐기물관리법 제68조(과태료)에 따라 과태료 처분을 받을 수 있다. 위반유형별로 담배꽁초, 휴지 등 휴대하고 있던 생활폐기물을 버린 경우 5만 원, 개인이 비닐봉지, 천보자기 등 간이 보관기구를 이용해 생활폐기물을 버린 경우 즉, 종량제 봉투를 사용하지 않은 경우엔 10만 원이다.

기자가 20대 74명을 대상으로 '분리 배출'을 어떻게 하고 있는지 알아봤다. 86.5%인 64명이 쓰레기를 버릴 때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가장 큰 어려움은 '재활용품인지 아닌지 헷갈린다' 20건(27%)로 가장 많았다. 네 명 중 한 명 이상이 재활용품 구분이 어렵다는 말이다. '플라스틱이나 유리병의 라벨을 제거하기 힘들다'와, '분리수거 원칙을 지키기 번거롭다'가 각각 13건(17.6%)씩으로 뒤를 이었다. 이들 모두 분리수거 정보 교육이 보다 확대돼야 함을 보여주는 것이다.

'헷갈리는 품목'으로는 영수증, 고무장갑, 멀티탭 등이 많이 언급됐는데, 이는 모두 일반쓰레기로 종량제 봉투에 배출해야 한다. 단, 비닐포장지는 재활용 마크가 있을 시 비닐류로 구분해 분리배출 해야 한다.

또, 이들 중 32명(43.2%)은 재활용품을 투명한 봉투에 담아 배출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 이유로는 '투명한 봉투를 사용해 버려야 하는지 몰라서'가 17명(53.1%)으로 가장 많았고, '투명한 봉투를 파는 곳을 몰라서'가 7명(21.9%)으로 뒤를 이었다.

배달음식을 섭취한 후 나온 쓰레기를 구분하지 않고 일반 봉투에 섞어 한꺼번에 버리는 비율은 39.2%를 차지했다. 이유로는 '편리하다', '빠르게 처리할 수 있다', '정리하기 힘들다' 등이 있었다.

플라스틱 용기류를 버릴 때 내용물을 제거하지 않고 버리는 사람은 15명(20.3%)으로 이들 중 10명은 내용물을 제거하기 번거로워서 그냥 버린다고 답했다.

장두환 춘천시 자원순환과 청원경찰은 "분리수거 배출방법이 담긴 전단을 각 행정복지센터 등에 배포하고 있으니 헷갈리는 경우 참고할 수 있다"며 "단속반과 환경감시대가 쓰레기 집하장을 돌며 불법투기된 쓰레기를 발견하면 개인정보가 담긴 쓰레기를 일일이 찾아 전화하거나 찾아가 단속한다"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한림대 미디어스쿨의 <데이터저널리즘> 수업에 학생기자가 현장취재와 데이터 수집, 분석을 거쳐 출고한 기사를 기자 출신 교수가 에디팅한 것입니다.


태그:#THE H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The H는 한림대 미디어스쿨의 뉴스룸입니다.학생기자들의 취재 기사가 기자 출신 교수들의 데스킹을 거쳐 출고됩니다. 자체 사이트(http://www.hallymmedialab.com)에서 새로운 '미디어 패러다임'을 실험하는 대학생 기자들의 신선한 "지향"을 만나실 것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