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6월 6일 오전 10시 현재 경남지역 코로나19 현황.
 6월 6일 오전 10시 현재 경남지역 코로나19 현황.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캐나다에서 체류하다 입국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김해 여성(1993년생)인 '경남 123번' 확진자는 접촉자가 가족 2명으로 검사 결과 음성으로 나왔다.

경남도는 6일 오전 코로나19 현황 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경남 123번' 확진자는 2018년 8월부터 캐나다에 체류하다가 지난 3일 인천공항으로 입국했다.

이 확진자는 기저질환은 없고, 무증상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경남도는 밝혔다.

'경남 123번' 확진자는 3일 인천공항에 도착한 후 해외입국자 전용열차와 모친의 차량을 이용해 자택으로 이동하였다.

이 확진자는 4일 오전 김해시보건소에서 검사를 실시하였고 5일 오후 6시경 양성 판정을 받아 마산의료원에 입원하였으며, 검사 당시에는 자차로 이동하였다.

경남도는 "현재까지 '경남 123번' 확진자는 입국 후 자택으로 이동한 것과, 김해시보건소 검사를 위해 이동한 것 외의 동선은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했다.

이 확진자가 입국 후 접촉한 사람은 함께 거주하는 가족 2명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으며, 2명 모두 검사결과는 음성으로 나왔다.

현재까지 경남지역 누적 확진자는 120명이고, '경남 118번'을 포함해 2명이 입원해 있으며, 118명은 완치퇴원했다.

시군별 확진자(누적) 현황을 보면 창원 31명, 거창 19명, 진주 12명, 김해 12명, 거제 10명, 창녕 9명, 합천 9명, 밀양 5명, 양산 4명, 사천 3명, 고성 2명이고, 함안‧남해‧산청‧함양 각 1명이다.

감염경로는 신천지교회 관련이 29명이고 그 다음이 해외여행과 방문 관련이 19명이며, 이태원 클럽 관련 2명 등이다.

현재 자가격리자는 1336명이고, 해외입국 관련은 1325명이며 국내 발생은 11명이다. 해외입국 관련 자가격리자가 하루 사이 58명 늘어났다.

경남도는 유흥주점 4469곳과 단란주점 958곳, 헌팅포차 6곳 등 5433곳의 고위험시설에 대해 운영자제 권고와 방역지침 준수를 내용으로 한 점검을 벌이고 있고, 현재까지 위반 업소는 없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