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헌정사 최초로 선출된 여성 국회부의장 헌정사 최초로 여성 국회부의장에 선출된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이 5일 국회에서 열린 제21대 국회 첫 본회의에서 당선 인사하고 있다.
▲ 헌정사 최초로 선출된 여성 국회부의장 헌정사 최초로 여성 국회부의장에 선출된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이 5일 국회에서 열린 제21대 국회 첫 본회의에서 당선 인사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헌정사 최초로 여성 국회부의장이 탄생했다. 4선의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부천병)이다.

김 의원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1대 국회 첫 본회의에서 총 188명이 참여한 국회부의장 투표에서 185표를 얻어 새 국회부의장으로 선출됐다.

김 부의장은 당선 직후 "오늘은 73년 헌정사의 뜻 깊은 이정표를 하나 세운 역사적인 날"이라며 "이러한 영광을 안겨준 여러분들의 뜻을 깊이 헤아려 국회가 국민의 뜻을 받들고 성평등 사회를 앞당기는 데 기여하는 최초의 여성부의장으로 역사에 기록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불민한 저를 여성 최초의 국회부의장으로 선택해준 선배 동료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라며 "자라나는 세대에게 또 하나의 여성 롤모델 보여주겠다"라고 말했다. 

국회의장 선출 법정시한일인 이날 국회 개원에 반대한 미래통합당은 국회의장단 투표에 참가하지 않았다. 김 부의장은 "21대 국회의 첫 걸음을 뗀 오늘 국민의 명령에 따라서 이번엔 반드시 일하는 국회를 만들겠다는 굳은 의지를 갖고 모였지만 안타깝게도 국회는 오늘도 반쪽이 되고 말았다"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지난 20대 국회는 잦은 파행과 폭력, 개점휴업으로 국민에게 끊임없이 실망을 줬다"라며 "진정 어린 반성과 국회 개혁에 대한 강한 의지로 21대 국회를 출발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김 부의장은 "지금 대한민국은 코로나 펜데믹이라는 미증유의 상황에서 국민들이 고통 받고 있다"라며 "국민의 생명을 지키고 충격을 최소화하는 대전환의 체계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