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제18회 서동연꽃축제가 열릴 예정이던 부여 궁남지 주변에 연꽃이 식재돼 있다.
 제18회 서동연꽃축제가 열릴 예정이던 부여 궁남지 주변에 연꽃이 식재돼 있다.
ⓒ 김낙희

관련사진보기


충남 부여군과 부여서동연꽃축제추진위원회(추진위)가 올해 7월 예정된 제18회 서동연꽃축제를 취소 결정했다. 축제 관련 예산은 소상공인 등을 지원하는 지역경제 활성화 사업에 투입할 계획이다.

1일 군에 따르면, 추진위는 두 차례의 내부 논의에서 최근 코로나19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재확산하자 정부의 생활방역 기조에 동참하는 게 현 상황에서 이상적이라고 판단해 이같이 결정했다.

서동연꽃축제는 매년 7월 백제 무왕(서동왕자)의 탄생 설화가 전해지는 우리나라 최초의 인공정원인 부여 궁남지에서 천만송이 연꽃을 볼 수 있는 여름철 대표 축제다. 올해로 18회째를 맞을 예정이었다.

축제 관계자는 "축제는 취소됐지만, 연꽃을 관람하는 방문객들의 편의와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기본 시설물 등은 기존대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정현 부여군수(재난본부장)은 "소규모 공연과 연꽃 관람 위주의 축제로 방향을 잡아 준비해왔다"면서도 "그런데 최근 수도권 중심 코로나19 확진자 증가 상황에서 추진위의 의견을 모아 불가피하게 축제를 전면 취소 결정했다"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부여일보'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