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7일 2차 등교수업에 나선 일부 학교들이 '쉬는 시간'을 5분으로 반 토막 내거나 아예 없앤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상황에서 감염병 예방과 학생 밀접접촉을 원천 차단하기 위해 이렇게 했다는 것이다. 그동안 상당수 학교의 '수업과 수업 사이' 쉬는 시간은 10분 정도였다.
 
 서울 J중이 만든 '등교수업 일과표'.
 서울 J중이 만든 "등교수업 일과표".
ⓒ J중

관련사진보기

 
이날 서울 J중 등교수업에 중3 자녀를 보낸 A씨는 "학교 갔다 온 아이 목소리를 듣고 마음이 몹시 아팠다"고 말했다. "중3 아이가 학교에 갔다가 왔는데 실제로 쉬는 시간 없이 수업을 받았다고 한다"면서 "아이가 힘들었다고 말하더라"고 털어놨다.

이어 A씨는 "쉬는 시간 없이 하루 7교시를 앉아 있어야 하는 건 아이들에게 너무 가혹해 보인다"면서 "아무리 코로나 예방 차원이라지만 어린 아이들이 조금이라도 쉴 수 있도록 해줬으면 한다"는 바람을 내놨다.

실제로 이 학교가 만든 '등교수업 일과표'를 살펴보니 쉬는 시간이 0분이었다. 이 학교는 오전 8시 40분에 수업을 시작해 오후 12시 45분에 7교시를 끝낸 뒤 점심을 먹고 하교한다. 그런데 35분의 수업시간 뒤 쉬는 시간 없이 곧바로 다음 수업 시간으로 이어진다.

교감 "최소 인원 화장실 보내려고"... 쉬는 시간 0분 외에 2분30초, 5분인 경우도

J중 교감은 <오마이뉴스>와 한 통화에서 "최소한의 인원을 화장실에 보낼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교직원 회의를 거쳐 쉬는 시간을 없앤 것"이라면서 "화장실은 수업 중에 인원을 최소화해서 갈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일부 학생이 힘들었다면 그것은 학생마다 생각의 차이일 수 있다. 선생님들 반응은 대체로 좋은 편"이라고 말했다.

J중이 소속되지 않은 서울 서부교육지원청의 관계자도 <오마이뉴스>와 한 통화에서 "우리 지역에 쉬는 시간 0분인 학교가 있는 것은 사실"이라면서 "그 학교는 그렇게(쉬는 시간 0분 운영) 할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이 장학사는 최근 이 지역 중고교 교무부장 회의에서 '쉬는 시간 0분' 사례를 소개한 바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S중과 인천 K중은 쉬는 시간을 각각 2분 30초와 5분을 줬다. S중의 경우 2개 교시 수업을 묶은 블록수업을 70분간 한 뒤 쉬는 시간을 5분간 줬다. 쉬는 시간을 반 토막 내거나 1/4 토막 낸 것이다. 
 서울 S중이 만든 수업 일과표.
 서울 S중이 만든 수업 일과표.
ⓒ S중

관련사진보기

  
이윤경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서울지부장은 "쉬는 시간에 학생 생활지도가 어렵다고 해서 쉬는 시간을 아예 없앤 것은 행정편의주의이며 아동학대"라면서 "교육청과 교육부는 아이들이 쉬는 시간에 운동장에 잠깐이라도 나가서 숨이라도 쉴 수 있도록 쉬는 시간 10분 보장 방안을 내놔야 한다"고 지적했다.

방역당국과 교육부는 27일 "운동장에서 활동하거나 야외수업을 시행할 때 최소 1m 이상 안전거리를 유지할 수 있다면 마스크를 벗어도 된다"는 학교 방역지침 변경안을 내놓은 바 있다.

한편, '쉬는 시간' 축소 문제는 2010년에도 논란이 된 바 있다. 이 당시 전국 상당수의 초등학교가 쉬는 시간을 5분으로 줄여 논란이 됐다. 그러자 서울시교육청 등은 학교에 공문을 보내 "40분 공부 후 쉬는 시간 10분 운영 등 쉬는 시간의 정상적 운영을 위해 협조해 달라"는 지침을 보낸 바 있다.

[관련기사]
서울 초등생 5만명 '쉬는 시간 10분' 되찾았다(http://bit.ly/aw3jTm
쉬는 시간 5분까지 빼앗은 '잔인한 초등학교'(http://bit.ly/aFt5Vg)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