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관계당국이 신속히 사실을 확인해주고 국민께서도 시시비비를 가려주시길 바란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윤미향 당선인을 둘러싼 일련의 논란에 다시 한 번 '사실 확인'을 강조했다.

이 대표는 27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진행된 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인 워크숍에 앞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잘못이 있으면 고치고 책임질 사람은 책임을 져야 한다. 그러나 이는 사실에 기반 해야지 신상털기식 의혹제기에 굴복해선 안 될 일"이라고 말했다.

미래통합당과 일부 언론에서 제기된 윤 당선인 개인과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비리 의혹 등 관련 문제제기에 대해선 "사실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도 "본질과 관계없는 사사로운 일로 과장 보도가 많이 나오고 있는 것도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정의연을 고리로 정쟁을 부추기는 시도에 대해서도 방어적 시각을 드러냈다. 이 대표는 "30년 운동을 하면서 잘못도 있고 부족함도 있을 수 있다. 운동 방식과 공과에 대한 여러 의견이 있을 수 있다"면서도 "그렇다고 해도 일제강점기 피해자의 삶을 증언하고 여기까지 온 30년의 활동이 정쟁의 대상이 돼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의 명찰이 27일 오전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1대 국회의원 당선인 워크숍 행사장 입구에 놓여있다.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의 명찰이 27일 오전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1대 국회의원 당선인 워크숍 행사장 입구에 놓여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김해영 "검찰조사 기다릴 게 아니라 당 차원 신속 조사 진행해야"
 

정의연에 대한 지나친 비난은 자칫 일본 극우파의 일본군 '위안부' 역사 왜곡 시도에 기름을 부을 수 있다는 우려였다. 이 대표는 "특히 일본 언론에 대단히 왜곡 보도가 많다"면서 "다시 한 번 성숙한 민주사회로 도약할 수 있도록 모든 부분에 자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다만, 지도부 일각에선 윤 당선인의 '직접 소명'을 재차 요구하기도 했다. 김해영 최고위원은 이날 같은 자리에서 "30년 정의연의 성과와 회계처리 의혹은 분리해서 살펴봐야 한다"면서 "윤 당선인에게 신속한 입장 표명을 요청한다"고 요청했다.

"검찰 조사를 마냥 기다릴 것이 아니라 당 차원의 신속한 진상조사가 필요하다"는 요구도 내놨다. 김 의원은 "윤 당선인의 의혹이 '위안부' 할머니를 통해 제기됐고, 사회적 문제가 된 만큼 당에서도 책임있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