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천연기념물 제185호로 지정된 김해 한림면 신천리 이팝나무. 수령 600년 추정.
 천연기념물 제185호로 지정된 김해 한림면 신천리 이팝나무. 수령 600년 추정.
ⓒ 김해시청

관련사진보기

  
 천연기념물 제307호로 지정된 김해 주촌면 천곡리 이팝나무. 수령 500년 추정.
 천연기념물 제307호로 지정된 김해 주촌면 천곡리 이팝나무. 수령 500년 추정.
ⓒ 김해시청

관련사진보기

 
5000그루의 이팝나무 가로수길이 조성된다. 경남 김해시는 주촌‧한림면 일대에 이팝나무 군락지를 조성해 명소로 만들기로 했다.

우리나라 천연기념물 이팝나무 7그루 가운데 김해에만 2그루가 있다. 김해시는 "5000그루가 넘는 가로수길이 조성돼 있어 이팝나무의 고장이라고 불러도 손색이 없다"고 했다.

한림면 신천리 이팝나무(천연기념물 제185호)는 수령 600년, 주촌면 천곡리 이팝나무(천연기념물 제307호)는 수령 500년으로 추정된다. 두 나무는 주민들이 지금도 한해의 안녕을 기원하는 제를 지내는 곳이다.

김해시는 "2023년 전국체전 대비 가로경관 개선계획과 연계해 천연기념물 이팝나무가 위치한 주촌면과 한림면 일원 유휴부지를 활용, 이팝나무 군락지와 특색 있는 거리를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해시는 국토교통부에서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으로 선정한 가야의 거리를 시작으로 동서대로(불암~주촌) 이팝나무 60리길, 금관대로(장유 정천교~외동사거리) 등 17개 노선 22km구간에 5,400그루의 이팝나무가 식재돼 있어 봄이면 순백의 장관을 연출한다는 계획이다.

김해시는 지난해 4월부터 올 2월까지 주요 가로변 경관 개선을 위한 기본계획(2021~2023년)을 수립하고 조경전문가들로 구성된 공공조경가 그룹회의, 도시림 등의 조성‧관리 심의위원회를 개최하는 등 전국체전에 대비한 가로경관 개선을 추진 중이다.

이팝나무는 24절기 중 여름이 시작되는 입하 즈음에 꽃을 피워 입하목(立夏木)으로도 불리며 벚꽃 못지않은 순백의 화사함으로 장관을 이룬다.

김상진 김해시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2000년 전 찬란했던 가야왕도 김해의 역사와 문화를 재현할 수 있는 특색 있는 명품 가로경관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김해시 이팝나무 가로수길 조성.
 김해시 이팝나무 가로수길 조성.
ⓒ 김해시청

관련사진보기

  
 default
 default
ⓒ 김해시청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