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남 사천지역 항공업체 노동자들로 구성된 '항공산단노동자연대'(가칭)는 25일 오전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경상남도는 사천항공부품업종 노동자들의 생존권 보장을 위해 적극 나서라"고 촉구했다.
 경남 사천지역 항공업체 노동자들로 구성된 "항공산단노동자연대"(가칭)는 25일 오전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경상남도는 사천항공부품업종 노동자들의 생존권 보장을 위해 적극 나서라"고 촉구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경남 사천지역 항공업체 노동자들로 구성된 '항공산단노동자연대'(가칭)는 25일 오전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경상남도는 사천항공부품업종 노동자들의 생존권 보장을 위해 적극 나서라"고 촉구하면서 서명지를 경남도청에 전달했다.
 경남 사천지역 항공업체 노동자들로 구성된 "항공산단노동자연대"(가칭)는 25일 오전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경상남도는 사천항공부품업종 노동자들의 생존권 보장을 위해 적극 나서라"고 촉구하면서 서명지를 경남도청에 전달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코로나19 사태 해고 금지. 정부와 경상남도는 사천항공부품업종 노동자들의 생존권보장(고용유지)을 위해 적극 나서라."

경남 사천지역 항공부품업체 노동자들이 외쳤다. 항공산단노동자연대(가칭)는 25일 오전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입장을 밝히고, 주민과 노동자 3000여명이 참여한 서명지를 경남도청에 전달했다.

코로나19 사태 속에 특히 항공부품업체의 경영이 어려워졌다. 항공산단노동자연대는 보잉 맥스 기종의 추락과 코로나19 사태로 보잉과 에어버스의 생산 중단이 이어지면서 사천과 진주지역 항공부품업체들의 생산도 중단되었다.

항공부품업체들은 매출액이 70% 정도 급감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항공기 정비(MRO) 사업과 항공 국방사업도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항공산단노동자연대는 회견문을 통해 "처음으로 겪는 일이다. 처음으로 사천과 진주지역 노동자와 시민 모두가 한 목소리로 정부에 도움을 요청한다"고 했다.

항공부품업체 노동자들은 경남도에 건의하기 위해 지난 보름 사이 시민과 노동자들을 대상으로 서명을 받았던 것이다.

이들은 "작년 대비 대부분의 항공업계는 매출액이 70% 이상 급감했고, 아예 매출이 발생치 않은 기업도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이어 "이러한 현실 속에 항공부품업의 노동자와 사용자의 불안은 더욱이 가중되고 현장에서 일감이 한순간에 사라지는 충격적인 경험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들은 "그러나 대부분 업체가 원청의 수주를 받고 계약시 여객기 한 기종이 단종될 때까지 해당 기존의 부품을 생산하는지라 실질적인 종신계약이라 볼 수 있으며, 외국의 사정이 나아지고 민항공기 수요가 다시 회복된다면 노동자들은 다시금 현장에서 코로나19 사태 이전의 인원 그대로 업무를 수행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항공부품업종이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포함시켜야 한다는 것이다. 이들은 "외국 원청사의 의존도가 높은 부품업체들을 선별하여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포함시키는 게 대한민국에서 처음 시도한 미래항공우주산업을 지키는 그간의 풍부한 경험을 가진 전문 항공노동자들을 지키는 길"이라고 했다.

서명지와 함께 경남도에 전달한 서한문을 통해, 이들은 "민간 항공부품업계가 무너진다면 경남도에서 운영되는 항공국방사업을 수행하는 대기업 역시도 이 피해를 벗어나진 못할 것"이라고 했다.

이들은 "현실적인 부분을 반영하여 업종 코드의 주요 엔진과 항공국방산업 분리를 통해 부품업계가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선정되고 언급한 대기업의 민수항공사업 분야 역시도 그 피해가 예상되는 바 그 지원책을 미리 고민해주길 부탁드린다"고 했다.

항공산단노동자연대는 "사태가 장기화될 시 사천시는 항공부품업계에 대한 의존도가 매우 높은 건 누구나 알고 있는 사실"이라며 "특히 자영업자와 지역경제의 침체가 예상되는 바 사천시를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선정하는 방향도 경남도가 고민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기자회견에서 류조환 민주노총 경남본부장과 홍지욱 금속노조 경남지부장은 "경남도와 정부가 적극 나서 항공부품업체 노동자들의 고용유지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했다.

항공산단노동자연대에는 한국노총 전국금속노동조합연맹 한국항공우주산업노동조합, 사천지역지회 GA산업분회, 캠스분회와 민주노총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 아스트지회, 샘코지회, 부성지회, EEW지회, 라코항공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경남 사천지역 항공업체 노동자들로 구성된 '항공산단노동자연대'(가칭)는 25일 오전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경상남도는 사천항공부품업종 노동자들의 생존권 보장을 위해 적극 나서라"고 촉구했다.
 경남 사천지역 항공업체 노동자들로 구성된 "항공산단노동자연대"(가칭)는 25일 오전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경상남도는 사천항공부품업종 노동자들의 생존권 보장을 위해 적극 나서라"고 촉구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