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기도 평택시 캠프 험프리스 모습
 경기도 평택시 캠프 험프리스 모습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김동현 기자 = 마크 내퍼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부차관보는 20일 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정(SMA) 체결을 위한 협상의 조속한 타결이 한미 양국에 이익이라고 밝혔다

내퍼 부차관보는 이날 오전 한국언론진흥재단과 미국 동서센터(East-West Center)가 '코로나19 세계적 확산과 한반도 정세'를 주제로 공동 주최한 화상 토론회에서 "한미 방위비 협상과 관련해 결론을 내리려 많이 노력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이어 "한미 양국 모두 방위비 분담을 잘 해결하고자 헌신적으로 노력하고 있다"며 "저희 상사, 상사의 상사도 모두 다 노력하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동맹으로서 이것을 진척시키는 게 양국에 유익하다고 믿고 있다. 그래서 협상 타결에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내퍼 부차관보 발언에 앞서 고윤주 외교부 북미국장은 한미 방위비 분담이 "합리적이고 공평하게 이뤄져야 한다"며 정부의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고 국장은 또 "지금의 방위비 협상이 장기화하면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조속한 타결을 기대했다.

한국과 미국은 올해부터 적용될 11차 SMA 체결 협상을 지난해 9월부터 진행하고 있지만, 아직 타결에 이르지 못하고 있다.

한미는 지난 3월 말 작년 분담금(1조389억 원)에서 13% 인상하는 방안에 잠정 합의했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거부로 최종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이후 미국은 50% 안팎 인상된 안을 제시했지만, 본격적인 협상이 이뤄지지는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