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오는 20일 고3부터 시작하는 학교의 순차적 등교수업에 대비해, 고양시내 초·중·고 39개교에 열화상카메라를 긴급 지원하기로 했다.

이에 앞서 고양교육지원청에서는 시내 103개 학교에 열화상카메라를 지원했다. 고양시는 여기서 제외된 학교들 가운데 재학생이 400명 이상인 39개교에 열화상카메라를 추가로 지원하기로 한 것이다. 이에 따라 고양시내 열화상카메라를 보유할 학교 수는 모두 142개교다.

고양시 관계자는 "코로나19의 감염 확산 우려로 등교가 여러 차례 연기되면서, 가중돼온 학부모의 불안을 해소하고 학생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개학에 앞서 열화상카메라를 긴급히 지원하게 됐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한편, 고양시는 코로나19 확산 초기부터 고양교육지청과의 협의를 통해 관내 유치원 및 초·중·고 등 334곳에 마스크 6만9000매와 살균소독제 및 손세정제 2680개 등 방역물품을 지원했다.

전문방역업체 자원봉사인력을 활용한 전문방역을 106개교를 대상으로 실시했고, 관내 약 3300여 개의 학원 교습소에 대해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 여부를 위한 고양시·고양교육지원청 합동점검을 실시하기도 했다.

또한, 학원 교습소에 3293곳에 살균소독제를 나눠주고, 학생들이 온라인수업을 받을 수 있도록 웹캠을 지원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고양시는 앞으로도 고양교육지원청과 긴밀한 협력을 바탕으로 학교 방역지원에 더욱 노력하겠다"면서 "코로나19가 끝나지 않은 상황 속에서도 학생들이 안심하고 등교해 안전하게 학업에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 수 있도록 다방면에서 최선을 다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고양시는 5월 20일 고3부터 시작하는 학교의 순차적 등교수업에 대비해, 고양시내 초·중·고 39개교에 열화상카메라를 긴급 지원하기로 했다.
 고양시는 5월 20일 고3부터 시작하는 학교의 순차적 등교수업에 대비해, 고양시내 초·중·고 39개교에 열화상카메라를 긴급 지원하기로 했다.
ⓒ 고양시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