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 보문산에서 발견된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 ‘삵’의 모습(화면 갈무리).
 대전 보문산에서 발견된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 ‘삵’의 모습(화면 갈무리).
ⓒ 대전충남녹색연합

관련사진보기

  
▲ 대전 보문산에서 발견된 멸종위기종 2급 '삵' 대전 보문산에서 멸종위기종 2급인 '삵'이 발견됐다. 이 영상은 대전충남녹색연합이 설치한 무인카메라에 담긴 삵의 이동 장면이다.
ⓒ 대전충남녹색연합

관련영상보기

 
대전 도심에 걸쳐 있는 보문산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인 '삵'이 발견됐다.

대전충남녹색연합은 18일 '보문산 야생동물 서식 조사' 중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인 '삵'의 모습이 영상을 통해 확인됐다고 밝혔다.

대전충남녹색연합은 지난해 12월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인 '담비'가 보문산에서 발견된 것과 관련, 보문산의 야생동물 서식 조사를 위해 '무인카메라' 여러 대를 보문산 일원에 설치했다. 지난 13일 그 중 한 카메라에 '삵'의 이동 장면이 촬영됐다.

다만, 대전충남녹색연합은 '담비' 발견 소식이 전국에 알려지자 담비 서식지에 탐방객과 사진작가 등이 몰린 것을 감안, '삵'의 발견 지점은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삵'은 식육목 고양이과에 속한 포유류로 육상생태계 최상위 포식자다. 고양이와 비슷하게 생겼으나 몸집이 크고 몸에는 불규칙한 반점, 이마에는 흰 줄무늬가 선명한 것이 특징이다.

산림지대의 계곡, 굴, 관목으로 덮인 산골짜기 개울가에서 주로 살며, 단독 또는 한 쌍으로 다니면서 작은 들쥐류, 야생조류, 산토끼 등의 새끼를 사냥한다. 1950년대까지 우리나라에서 흔히 볼 수 있었으나 쥐약, 살충제를 먹고 죽은 동물을 먹으면서 개체가 줄어들어 근래에는 쉽게 볼 수 없게 됐다. 이에 환경부는 2012년 5월 31일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으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담비'에 이어 '삵'까지 멸종위기종이 보문산에서 잇따라 발견되면서 대전충남녹색연합은 보문산의 야생동물 보전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생태자연도 2등급은 개발행위 가능... 서식지 파괴 우려 있어

현재 보문산은 대전시 깃대종인 '천연기념물 제328호, 멸종위기2급, 국가적색목록 취약(VU) 야생생물 하늘다람쥐'의 주요 서식지이지만 생태자연도는 '2등급'에 불과하다. 2012년부터 2014년 시행된 '대전광역시 자연환경조사'에서는 '담비'와 '삵'이 발견되지 않았기 때문에 보문산의 '생태자연도 등급'을 '1등급'으로 격상시켜야 한다는 게 대전충남녹색연합의 주장이다.

'생태자연도 2등급'은 '1등급에 준하는 지역으로 장차 보전의 가치가 있는 지역, 1등급 지역의 외부지역'으로 정해져 있으며, '2등급의 경우, 자연환경의 보전 및 개발 이용 시 훼손을 최소화 한다'라고 되어 있어, 개발행위가 가능해 멸종위기종 서식지가 파괴될 우려가 있다는 것.

특히, 대전시는 보문산 일원에 전망타워, 곤돌라, 워터파크 등의 시설물을 설치하는 '보문산 관광 활성화 사업'을 계획했다가 반대 여론에 밀려, 현재는 사업을 원점에서 검토 하는 중에 있다.

따라서 보문산 개발에 앞서 멸종위기종의 잇따른 발견을 계기로 보문산의 자연환경조사를 다시 실시, '생태자연도' 등급을 조정해야 한다는 것이다.

대전충남녹색연합은 "보문산은 멸종위기 야생동물 서식지로서의 생태적 가치는 물론, 기후위기를 해소할 수 있는 도시 숲으로서의 사회환경적 가치를 가진 매우 귀중한 자원"이라며 "시설물 위주의 관광활성화 사업보다는 도시 숲으로 잘 보전해 수십, 수백 년의 생태적 가치를 지키고 알리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환경부와 대전시는 보문산 권역에서 삵, 담비, 하늘다람쥐 등 멸종위기 야생생물들의 서식지와 먹이활동, 행동반경 등을 조사하여 보문산의 생태자연도 등급을 조정하고 도시 숲으로서 보문산을 보전하라"고 촉구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