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충북 청주에 40대 여성 해외 입국자가 자가격리를 마친 후 '양성' 판정을 받아 방역당국이 비상이다.
 충북 청주에 40대 여성 해외 입국자가 자가격리를 마친 후 "양성" 판정을 받아 방역당국이 비상이다.
ⓒ 김대균

관련사진보기

    
충북 청주의 40대 해외(미국) 입국자가 자가격리 해제를 마친 후 코로나19 '양성' 확진 판정을 받았다.

18일 충북도에 따르면 A(47·여·서원구 사창동)씨는 지난 14일 잠복기간이 지난 17일 오후 8시 35분경 코로나19 '양성' 판정자로 분류됐다.

A씨는 지난 2일 미국에서 입국해 17일 자가격리 해제 후에 자발적으로 서원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아 충북도보건환경연구원의 '양성' 판정이 나왔다.

미국에서 함께 입국한 A씨의 딸(17)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은 A씨의 가족 등 접촉자 10명에 대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진행하고 자가격리 조치했다.

A씨가 자가격리 해제 후 방문한 음식점과 커피숍, 화장품 가게 등 3곳에 대한 소독 방역작업을 완료했다.

보건당국은 폐쇄회로(CC) TV와 카드 결제 내역 등 추가 이동경로와 접촉자에 대한 전방위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청주에서 17번째이며 도내에서 59번째(괴산 육군학생군사학교 타 지역 군인 8명 포함) 확진자다.

충북지역은 청주 17명, 충주 13명, 괴산 11명, 음성 6명, 증평 2명, 진천·단양 각 1명으로 총 51명 확진자로 집계됐다.

해외 입국자는 8명이 확진을 받았으며 미국 5명, 유럽 1명, 필리핀, 파키스탄 1명이다.

해외 입국자 중 무증상자가 자가격리 해제 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것은 도내 첫 사례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청뉴스라인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