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앞에서 열린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1439차 정기 수요시위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앞에서 열린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1439차 정기 수요시위에서 발언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이하 정의연)의 후원금 사용 등을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시민사회단체들이 정의연 활동을 지지하며 힘을 보탰다.

참여연대,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한국여성단체연합 등 전국 330여개 단체의 연대체인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14일 성명을 내고 "근거 없는 의혹 제기와 여론몰이는 중단돼야 한다"고 밝혔다.

연대회의는 "(정의연은)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들의 침해된 권리를 되찾으려는 시민들의 의지를 대변하고 결집해왔다"며 "대표적인 시민단체이자 대한민국 공공외교의 큰 자산"이라고 평가했다.

연대회의는 "그러나 최근 제기된 의혹과 논란의 상당 부분은 사실과 다르거나 크게 왜곡된 것"이라며 "일부 회계 처리에 있어 미숙한 부분이 확인되었을 뿐 횡령 의혹 등도 대부분 해명됐다"고 지적했다.

2015년 한·일 합의 관련 논란에 대해서는 "잘못을 바로잡기 위해 나선 이들을 '약속을 지키지 않는 사람들'로 매도함으로써 문제의 본질, 책임을 호도하고 회피하는 것은 일본 극우 세력의 수법"이라고 비판했다.

연대회의는 "일본군 성노예 문제의 온전한 해결과 더 나은 실천 방안을 모색하는 과정에서 제기된 비판을 침소봉대하고 그간의 목표, 성과를 폄훼하고 공격하는 빌미로 삼는 것을 두고 보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y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연합
댓글1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