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미래통합당 공천결과에 대한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9일 양산을 선거사무소에서 열고 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 김보성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9일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를 향해 "더이상 노욕과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는 80세 넘은 노정객에게 매달리는 우를 범하지 말고 대표 직무대행으로 당을 추슬러 자강론으로 나아가라"고 밝혔다.

홍 전 대표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지칭한 '노욕과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는 80세 넘은 노정객'은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지난달 전국위원회 추인을 받은 김종인 내정자다.

홍 전 대표는 "김종인 씨는 문재인을 폄하하면서 '절대 대통령 될 수 없는 사람'이라고 했고, 민주당을 탈당하기까지 했지만 문재인 후보는 대통령이 됐다"며 "정치적 판단에 개인감정을 이입하면서 오판하는 바람에 그때 그는 정치 설계사로서 수명이 다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또다시 그가 터무니없이 개인감정을 앞세워 통합당을 수렁으로 몰고 가는 것은 더이상 볼 수가 없어서 김종인 씨를 반대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는 이번 총선에서 공천 배제에 반발, 통합당을 탈당한 뒤 무소속으로 대구 수성을에 출마해 당선됐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