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제130주년 세계노동절'을 맞아 민주노총 대전지역본부는 1일 오전 대전 서구 둔산동 보라매공원 대전강제징용노동자상 앞에서 '해고금지! 총고용 보장! 사회안전망 전면 확대! 전태일법 쟁취! 비정규직 철폐! 2020 세계노동절 대전대회'를 개최했다.
 "제130주년 세계노동절"을 맞아 민주노총 대전지역본부는 1일 오전 대전 서구 둔산동 보라매공원 대전강제징용노동자상 앞에서 "해고금지! 총고용 보장! 사회안전망 전면 확대! 전태일법 쟁취! 비정규직 철폐! 2020 세계노동절 대전대회"를 개최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제130주년 세계노동절'을 맞아 민주노총 대전지역본부는 1일 오전 대전 서구 둔산동 보라매공원 대전강제징용노동자상 앞에서 '해고금지! 총고용 보장! 사회안전망 전면 확대! 전태일법 쟁취! 비정규직 철폐! 2020 세계노동절 대전대회'를 개최했다. 사진은 본 대회 전 대전시청 주변 거리에서 진행된 거리 선전전 장면.
 "제130주년 세계노동절"을 맞아 민주노총 대전지역본부는 1일 오전 대전 서구 둔산동 보라매공원 대전강제징용노동자상 앞에서 "해고금지! 총고용 보장! 사회안전망 전면 확대! 전태일법 쟁취! 비정규직 철폐! 2020 세계노동절 대전대회"를 개최했다. 사진은 본 대회 전 대전시청 주변 거리에서 진행된 거리 선전전 장면.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제130주년 세계노동절'을 맞아 민주노총 대전지역본부는 1일 오전 대전 서구 둔산동 보라매공원 대전강제징용노동자상 앞에서 '해고금지! 총고용 보장! 사회안전망 전면 확대! 전태일법 쟁취! 비정규직 철폐! 2020 세계노동절 대전대회'를 개최했다.
 "제130주년 세계노동절"을 맞아 민주노총 대전지역본부는 1일 오전 대전 서구 둔산동 보라매공원 대전강제징용노동자상 앞에서 "해고금지! 총고용 보장! 사회안전망 전면 확대! 전태일법 쟁취! 비정규직 철폐! 2020 세계노동절 대전대회"를 개최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재난기간 모든 노동자의 해고를 금지하고, 총고용을 보장하라."
"경제위기 핑계 삼아 노동자·민중에게 고통을 전가하고 구조조정을 시도하는 정부와 재벌대기업을 규탄한다."


'제130주년 세계노동절'을 맞이하여 민주노총 대전지역본부가 '해고금지! 총고용 보장! 사회안전망 전면 확대! 전태일법 쟁취! 비정규직 철폐! 2020 세계노동절 대전대회'를 개최했다.

1일 오전 대전 서구 둔산동 보라매공원 대전강제징용노동자상 앞에서 열린 이날 세계노동절대전대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간부조합원 중심의 300여명의 노동자들만 참여했다.

특히, 이날 노동자대회는 전국 각지에서 산별과 지역별로 소규모로 진행하고, 온라인을 통해 생중계하는 '랜선노동자대회'로 진행됐다.

이날 대회는 본 대회 후 거리행진을 하던 예전과 달리, 11시에 모두 집결한 후 대전시청 주변 거리로 흩어져 30분 동안 손 피켓을 들고 캠페인을 전개하고, 다시 모여 본대회를 진행했다.

묵념으로 시작된 본 대회에서는 최근 이천 물류창고 화재사고로 희생된 38명의 노동자들을 추모하는 시간을 가지기도 했다.

이날 대회사에 나선 이대식 민주노총대전지역본부장은 "이천 물류창고 사고로 인한 노동자들의 희생 소식을 접하면서 제130주년 세계노동절을 맞는 우리는 참담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며 "한 해 2400명의 노동자들이 목숨을 잃고 있는 세계1위 산재공화국에서 노동자들의 일터는 전쟁터나 다름없다. 바꾸지 않으면 모두가 죽는다"고 말했다.

그는 "자본가들이 부와 권력을 독점하는 자본가독재체제에서는 코로나 19처럼 노동자들의 생존을 위협하는 악성 바이러스일 뿐"이라면서 "민주노총의 투쟁으로 의료민영화를 막아내지 못했다면, 코로나19의 위협에서 우리 국민들의 안전은 보장받지 못했을 것이다. 노동자들의 투쟁은 국민들의 생명을 지켰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러나 정작 노동자 자신들의 일터에서는 노예신세를 벗어나지 못한 채 사람취급도 받지 못하고 생명을 위협받고 있다. 우리가 투쟁을 멈출 수 없는 이유"라면서 "낡은 것은 소멸하고 새로운 것, 진보는 반드시 승리한다. 시간이 걸릴지언정 최후승리는 우리의 것이 될 것이다. 더 이상 죽지 않고, 더 이상 불안하지 않기 위해여 연대하고 투쟁하여 승리하자"고 말했다.
 
 '제130주년 세계노동절'을 맞아 민주노총 대전지역본부는 1일 오전 대전 서구 둔산동 보라매공원 대전강제징용노동자상 앞에서 '해고금지! 총고용 보장! 사회안전망 전면 확대! 전태일법 쟁취! 비정규직 철폐! 2020 세계노동절 대전대회'를 개최했다.
 "제130주년 세계노동절"을 맞아 민주노총 대전지역본부는 1일 오전 대전 서구 둔산동 보라매공원 대전강제징용노동자상 앞에서 "해고금지! 총고용 보장! 사회안전망 전면 확대! 전태일법 쟁취! 비정규직 철폐! 2020 세계노동절 대전대회"를 개최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제130주년 세계노동절'을 맞아 민주노총 대전지역본부는 1일 오전 대전 서구 둔산동 보라매공원 대전강제징용노동자상 앞에서 '해고금지! 총고용 보장! 사회안전망 전면 확대! 전태일법 쟁취! 비정규직 철폐! 2020 세계노동절 대전대회'를 개최했다.
 "제130주년 세계노동절"을 맞아 민주노총 대전지역본부는 1일 오전 대전 서구 둔산동 보라매공원 대전강제징용노동자상 앞에서 "해고금지! 총고용 보장! 사회안전망 전면 확대! 전태일법 쟁취! 비정규직 철폐! 2020 세계노동절 대전대회"를 개최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제130주년 세계노동절'을 맞아 민주노총 대전지역본부는 1일 오전 대전 서구 둔산동 보라매공원 대전강제징용노동자상 앞에서 '해고금지! 총고용 보장! 사회안전망 전면 확대! 전태일법 쟁취! 비정규직 철폐! 2020 세계노동절 대전대회'를 개최했다. 사진은 본 대회 전 대전시청 주변 거리에서 진행된 거리 선전전 장면.
 "제130주년 세계노동절"을 맞아 민주노총 대전지역본부는 1일 오전 대전 서구 둔산동 보라매공원 대전강제징용노동자상 앞에서 "해고금지! 총고용 보장! 사회안전망 전면 확대! 전태일법 쟁취! 비정규직 철폐! 2020 세계노동절 대전대회"를 개최했다. 사진은 본 대회 전 대전시청 주변 거리에서 진행된 거리 선전전 장면.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대회사에 이어서는 김성남 민주노련 충청지역노점상연합회 지역장과 최명진 대전장애인차별철폐연대 공동대표, 김홍제 전농 충남도연맹 논산농민회 회장이 노점상, 장애인, 농민 등을 대표하여 연대발언에 나섰다.

이들은 한 목소리로 코로나19와 같은 재난 상황 속에서는 노점상, 장애인, 농민과 같은 소외계층이 더욱 큰 어려움을 겪게 됨에도 불구하고 대책은 미비하다고 비판하면서, 노동자와 함께 연대해 투쟁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들은 또 산별대표자들이 나서 낭독한 결의문을 통해 "코로나19 위기는 고용 위기를 일상처럼 살고 있던 미조직 노동자,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다시 한 번 위기의 표적 가운데 세웠다"며 "지금 누가 가장 고통 받고 있는가, 정부인가, 재벌대기업인가, 노동자민중인가. 노동자민중의 위기에는 노동자민중을 위한 대책이 가장 시급하고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들은 "위기 극복의 골든타임에 당장 시급한 '심폐소생술'이 '해고금지'다. 코로나19 위기에 몰린 노동자들을 위한 '구급조치'는 '생계소득 보장'"이라며 "130주년 세계 노동절을 맞아, 그리고 코로나19 위기를 맞아 우리는 '해고금지'와 '생계소득보장'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경제 위기 때마다, 기업살리기만 외치며 노동자에게 고통을 떠넘기고 손실을 사회에 미루기에만 바쁜 재벌에 책임을 묻는 재벌개혁 투쟁 또한 펼쳐나갈 것"이라고 천명하면서 "이를 위해 우리는 비정규직 노동자와 미조직 노동자, 모든 고통 받는 노동자·민중과 함께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결의을 마친 이들은 '인터내셔날가'와 '민주노총가'를 제창 한 뒤 이날 대회를 마쳤으며, 거리행진은 하지 않았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