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보은군수 주민소환 운동본부는 28일 충북도선거관리위원회 정문 앞에서 '친일 옹호' 발언과 관련해 정상혁 보은군수의 서명부 정보공개 청구 취소를 촉구했다.
 보은군수 주민소환 운동본부는 28일 충북도선거관리위원회 정문 앞에서 "친일 옹호" 발언과 관련해 정상혁 보은군수의 서명부 정보공개 청구 취소를 촉구했다.
ⓒ 김대균

관련사진보기

 
정상혁 충북 보은군수의 '친일' 발언으로 공분을 사는 가운데, 보은 지역시민단체가 정 군수의 주민소환 서명부 공개 요구를 비판하고 나섰다. (관련 기사: '보은 소통령' 정상혁 군수는 왜 친일 망언을 했을까)

보은군수 주민소환 운동본부는 28일 충북선거관리위원회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주민소환 대상자인 정상혁 보은군수가 서명부 정보공개를 요청한 것과 관련해 기각하지 않고 공개 결정한 충북선관위의 결정은 부당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주민 4천671명의 서명에 대한 정치적 의사 표명 의미를 무겁게 받아 들여 주민 소환 투표에 임해야 할 것"이라며 "서명부는 단순한 이름과 주소 생년월일 등 단순한 개인정보가 아니라 '주민소환 찬성'이라는 주권자의 정치적 의사가 표명된 중요한 정보다"라고 설명했다.

또 "명부 정보 공개로 지역사회 특성에 비춰 읍면과 이름 등 개인 신상이 공개된다면 공권력을 쥔 군수에게 살생부 명단을 손에 쥐어주는 것과 마찬가지다"며 "주민소환제도의 취지와 목적을 훼손하는 것"이라고 항의했다.
 
 보은군수 주민소환 운동본부는 28일 충북도선거관리위원회 실무진을 만나 정상혁 보은군수 정보공개결정취소 행정심판청구서를 전달하고 있다.
 보은군수 주민소환 운동본부는 28일 충북도선거관리위원회 실무진을 만나 정상혁 보은군수 정보공개결정취소 행정심판청구서를 전달하고 있다.
ⓒ 김대균

관련사진보기

 
이들은 이날 충북선관위 관계자를 만나 정보공개 결정 문제를 지적하고 '정보공개결정취소 행정심판청구서'를 제출했다.

주민소환 운동본부는 "정 군수가 서명부 정보공개 요청을 철회하지 않는다면 저항 운동은 물론 위헌심판 청구,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 청와대 국민청원 등 합법적인 반대 운동을 벌이겠다"고 강조했다.

도 관계자는 "심정은 이해하지만 관계 법령과 사례들을 검토해 결정할 수 밖에 없다"며 "정보공개심의윈회 결정에 불복한다면 행정심판 등을 할 수 있다"고 답했다.

앞서 정 군수는 지난해 8월 울산에서 열린 이장단 위크숍에서 일본 지인 등의 말을 인용한다며 '한일 협정 때 받은 5억 달러로 한국 경제가 발전했다'거나 '위안부 문제는 배상받은 것으로 끝났다'는 취지의 말을 하는 등 친일 발언으로 물의를 빚고 있다.

지난해 12월 16일부터 2월 14일까지 주민소환 서명운동을 통해 4천691명의 서명을 받아 보은군선거관리위원회에 제출해 주민소환 투표를 요구했다.

충북선관위는 다음달 18일 정보공개를 예정했다.

운동본부는 행정심판청구와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내면 정보공개 예정일 이전에 공개 여부가 변경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청뉴스라인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