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방과학연구소 국방과학연구소(ADD)
 국방과학연구소(ADD) 로고
ⓒ 국과연 홈페이지 캡쳐

관련사진보기

국산 무기 연구와 개발을 주관하는 국방과학연구소(ADD) 연구원들이 퇴직하면서 다량의 기밀자료를 외부로 유출한 혐의가 포착돼 군과 경찰이 합동수사를 벌이고 있다.

27일 ADD 등에 따르면 지난 2019년 9월 ADD를 퇴직한 A씨는 퇴직 전 1년 동안 68만 건의 기밀 연구자료를 USB에 담아 외부로 유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ADD에서 고위급 간부를 지낸 A씨가 빼낸 정보는 인공지능(AI), 드론, 로봇과 같은 미래 첨단무기와 관련된 내용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가정보원은 2019년 말 해당 첩보를 입수하고 군사안보지원사령부, 경찰과 함께 내사를 진행해왔다.

A씨는 연구 시 참고용으로 보관했을 뿐 돈을 벌기 위해 기밀 연구자료를 가져간 것은 아니라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군 보안기관과 경찰은 A씨 외에도 2019년 퇴직한 고위급 연구원 60여 명을 상대로 기밀유출 혐의를 조사 중이다.

이들 중 상대적으로 많은 기밀을 무단 반출한 20여 명에 대해선 집중 조사가 이뤄졌다. 이들은 대부분 방산 관련 기업에 재취업한 상태다.

한편, ADD는 27일 오전 입장문을 내고 "국과연은 본 사안을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연구원의 개인적 일탈이라 할지라도 자체적으로 기술보호 전 과정에 대해 살펴보고 보완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국과연은 엄정한 조사 후 밝혀진 문제점에 대해서는 즉각 시정하고 재발 방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태그:#ADD, #국과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