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미래통합당 심재철 당대표 권한대행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미래통합당 심재철 당대표 권한대행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미래통합당이 24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을 '공권력이 동원된 은폐 사건'으로 규정하고 당이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강구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오 전 시장이 총선을 앞둔 이달 초 성추행을 저질렀는데도, 총선 이후에야 비위 사실을 밝히고 사퇴하자 공권력 개입 의혹을 제기한 셈이다. 

심재철 원내대표 겸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 후 브리핑을 통해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시청 여성 공무원을 성추행해 사퇴했다"며 "이달 초 성추행을 해놓고도 (피해자에게) 사퇴 시점을 4.15 총선 이후로 늦출 수 있도록 해달라고 제안한 뒤 사퇴 확인서 공증까지 받았다고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자 주 : 사건이 발생한 건 3월초로 심 대행이 날짜를 잘못 인식한 것으로 보인다)

이어 "광역단체장이 집무실 성추행도 모자라 사퇴 시점까지 조율했다는 게 충격스럽다"고 강하게 질타했다.

심 권한대행의 문제 제기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그는 "피해자의 신고를 받았던 부산 성폭력 상담소는 피해 사실을 확인하고도 오 전 시장의 '총선 이후 사퇴' 요청을 받아들였다. 여러 여성 단체들 또한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야당 소속 시장이 그랬다면 똑같이 행동했을지 의구심이 든다"고 꼬집었다. 

비난의 화살은 민주당으로도 향했다. 심 권한대행은 "오 전 시장의 성추행은 민주당 내부의 왜곡된 성 인식이 그대로 드러난 사건"이라며 "2년 전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미투 사건 이후 정봉주 전 통합민주당 의원과 민병두 의원으로 이어졌다. 최근에는 영입 인재 원종건씨가 '미투'로 출마를 포기하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총선에서 경기안산단원을에 출마한 김남국 당선자도 마찬가지"라며 "그런데도 민주당은 아무 문제 없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심 권한대행은 "이번 사건은 오거돈 전 시장의 사과와 사퇴만으로 끝낼 일이 아니다. 총선 기간 중에 벌어지고도 (오 전 시장이) 총선 이후 사퇴했다는 것, 공권력을 동원한 은폐가 일어났다는 데 대해 유감"이라며 "우리당은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댓글1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