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원순 서울시장
 박원순 서울시장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김부겸 의원님! 울지 마십시오. 당신의 잘못이 아닙니다. 더 크게 쓰이실 때가 있을 것입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4·19혁명 60주년인 19일 오전 페이스북에 '기꺼이 험지에 뛰어들었던 분들의 그 마음과 꿈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라는 제목을 글을 올렸다.

"농부는 가는 밭을 탓하지 않는다"는 김부겸 의원의 '낙선 사례'에 대해 위로를 전하면서, 박 시장은 21대 총선에서 험지에 출마해 최선을 다하고도 낙선한 후보들을 호명했다.

"이재용, 윤선진, 서재헌, 이승천, 이헌태, 홍의락, 이상식, 권택흥, 허소, 김대진, 박형룡 - 이 분들이 대구 출마자들입니다. 허대만, 오중기, 정다은, 배영애, 장세호, 김철호, 김현권, 전상헌, 이삼걸, 황재선, 강부송, 정우동, 정용운 - 경북의 후보들이었습니다. 이 한 분 한 분들을 우리 당은 기억해야 합니다. 어디 대구·경북뿐이겠습니까."

박 시장은 "대부분 한 번도 이겨본 적 없는 곳에서 기적을 만들려고 했던 분들"이라며 "어쩌면 이 분들의 존재 그 자체가 기적이 아닐까요"라고 소개했다.

이어 박 시장은 "(21대 총선) 당선자들이 이 분들의 꿈과 열정을 가슴에 깊이 간직하고 밤낮없이 뛰어야 하는 이유"라며 "낙선하신 분들의 그 위대한 헌신과 빛나는 정신을 품고 다녀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오늘은 4·19혁명 60주년이며 시민들이 목숨을 걸고 독재에 맞서 민주주의의 씨앗을 심었던 날"이라며 "그 정신과 희생을 밑거름으로 지금의 민주주의가 성장할 수 있었다는 것을 새삼 깨달으며 저도 민주당원으로서, 서울시장으로서 더 열심히 뛰겠다"고 말했다.

다음은 박원순 시장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 전문이다.

기꺼이 험지에 뛰어들었던 분들의 그 마음과 꿈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농부는 가는 밭을 탓하지 않는다. 농부는 땅에 맞게 땀을 흘리고 거름을 뿌려야 하는데 농사꾼인 제가 제대로 상황을 정확하게 몰랐다."

대구·경북의 대표주자이며 가장 유력한 민주당 후보였던 김부겸 의원은 이렇게 자신의 패배를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아무도 김의원이 농부로서 성실하지 않았다거나 상황을 잘 몰랐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자신이 딛고 선 그 텃밭이 문전옥답이 아니라 황무지인 것을 우리 모두는 잘 알고 있습니다. 과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께서도 탄탄대로를 마다하고 가시밭길로 들어서서 똑같은 말씀을 하셨지요.

이렇게 김 의원님께 위로 드리고 싶습니다.

"김 의원님! 울지 마십시오. 당신의 잘못이 아닙니다. 더 크게 쓰이실 때가 있을 것입니다."

이번 21대 총선에서 민주당은 대승을 거두었습니다. 이 큰 승리를 표현하는 말이 부족할 지경입니다. 모두가 놀라워하고 가슴 벅차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번 민주당의 승리 뒤에는 이른바 험지에서 뛰어주며 기꺼이 패배를 각오한 많은 후보들과 그 후보들을 위하여 온 힘을 다하여 동분서주한 운동원들, 자원봉사자들이 많습니다.

이재용, 윤선진, 서재헌, 이승천, 이헌태, 홍의락, 이상식, 권택흥, 허소, 김대진, 박형룡 - 이 분들이 대구 출마자들입니다.

허대만, 오중기, 정다은, 배영애, 장세호, 김철호, 김현권, 전상헌, 이삼걸, 황재선, 강부송, 정우동, 정용운 - 경북의 후보들이었습니다.

이 한 분 한 분들을 우리 당은 기억해야 합니다. 어디 대구·경북뿐이겠습니까.

김비오, 이재강, 김영춘, 류영진, 박성현, 강준석, 최지은, 유영민, 윤준호, 이상호, 박무성, 김해영, 강윤경, 배재정, 최택용 - 척박한 밭을 부지런히 갈아 왔던 부산의 출마자들이며, 김기운, 이흥석, 박남현, 하귀남, 황기철, 정영훈, 한경호, 양문석, 황인성, 조성환, 문상모, 이재영, 서필상 - 이 분들이 경남에서 뛴 후보들이었습니다.

울산에서는 임동호, 심규명, 박성진, 김태선, 김영문 - 그리고 강원에도 정만호, 김경수, 김동완, 이동기, 원경환 - 황무지에서 희망의 씨앗을 뿌렸던 분들입니다. 서울의 강남권도 있습니다.

대부분 한 번도 이겨본 적 없는 곳에서 기적을 만들려고 했던 분들입니다. 어쩌면 이 분들의 존재 그 자체가 기적이 아닐까요.

일일이 이름 불러드릴 수는 없지만 경기, 인천, 강원, 충청 지역에서 당의 이름으로 출마하여 불철주야 끝까지 노력하셨지만 안타깝게 당선되지 못한 분들도 마땅히 기억해야 합니다.

당선자들이 이 분들의 꿈과 열정을 가슴에 깊이 간직하고 밤낮없이 뛰어야 하는 이유입니다. 낮은 자세로 내 지역구를 넘어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데 몸을 던져야 하는 이유입니다. 낙선하신 분들의 그 위대한 헌신과 빛나는 정신을 품고 다니셔야 합니다.

오늘은 4·19혁명 60주년입니다. 시민들이 목숨을 걸고 독재에 맞서 민주주의의 씨앗을 심었던 날입니다. 그 정신과 희생을 밑거름으로 지금의 민주주의가 성장할 수 있었다는 것을 새삼 깨닫게 됩니다. 아직 가야 할 길이 멀다는 사실도 잊지 않겠습니다.

지금은 여전히 절체절명의 국가적 위기입니다. 앞으로 다가올 세찬 위기의 국면들에서 우리는 진정으로 승리해야 합니다. 그것이 국민들께서 안겨준 승리가, 보내준 신뢰가 옳았다는 것을 증명하는 길입니다. 과거를 제대로 성찰하고 미래를 조망하며 미리 대비하는 것이 국민의 명령을 제대로 받드는 일입니다.

이제 그 무거운 숙제를 시작할 때입니다.

저도 민주당원으로서, 서울시장으로서 더 열심히 뛰겠습니다.
대한민국의 새로운 역사를 우리 함께 만들어 갑시다.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