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사전투표 첫 날인 10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서울역 대합실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유권자들이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하고 있다.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사전투표 첫 날인 10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서울역 대합실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유권자들이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10일 시작된 21대 총선 사전투표 첫날 투표율이 12.14%로 역대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한 가운데 서울 강남구의 첫날 사전투표율은 10.92%로 서울시에서 가장 낮은 투표율을 보였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사전투표 첫날 서울시 전체 투표율은 12.18%로 전국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다.

서울시 25개 자치구 가운데 가장 높은 투표율을 보인 곳은 종로구로, 15.82%를 기록했다. 반면 강남구는 10.92%를 기록해 가장 낮은 투표율을 보였다.

10일 사전투표를 마친 더불어민주당 강남병 김한규 후보는 "역대급 투표율을 보이고 있지만 강남구가 가장 저조하다는 슬픈 소식이 전해졌다"라면서 "정치1번지 강남을 되찾아오자. 사전투표로 힘을 실어 달라"고 투표 동참을 호소했다.

사전투표는 오늘 오후 6시까지 별도의 신고 없이 신분증을 지참하고 전국 어느 사전투표소를 방문하면 투표할 수 있다.

덧붙이는 글 | 강남내일신문 게재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강남내일신문이라는 지역신문에서 활동하는 기자입니다. 지역신문이다 보니 활동지역이 강남으로 한정되어 있어 많은 정보나 소식을 알려드리지 못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